2020년 국토교통부 예산 및 기금안 50.1조원 확정
상태바
2020년 국토교통부 예산 및 기금안 50.1조원 확정
  • 홍지영 기자
  • 승인 2019.12.11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지영 기자 ] 국토교통부는 ‘20년 예산안이 ’19년(43.2조원) 대비 16.0% 증가한 50.1조원(총지출 기준)으로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예산은 ‘19년(17.6조원) 대비 16.6% 증가한 20.5조원으로 편성되였고, 기금은 ‘19년(25.6조원) 대비 15.6% 증가한 29.6조원으로 확정되었다.

정부 전체 SOC 예산은 ‘19년(19.8조원) 대비 16.6%가 증가한 23.0조원으로 ’19년에 이어 2년 연속 증액되었으며, 국토교통부 소관 SOC 예산(18.8조원)은 ‘19년(15.8조원) 대비 3조원 증액되었다.

국회 심의과정에서 국토교통부 예산은 7,363억원 증액되었고, 기금은 △3,760억원 감액되었다.

특히, 지역 균형발전, 교통서비스 제고 등을 위한 사업을 중심으로 증액*되었고, 주택구입·전세자금 융자 등의 사업에서 감액되었다.

예산안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도로, 철도 등 기반시설 노후화에 대비하여 불량포장 정비, 노후철도 역사 개량 등 유지보수 예산을 대폭 증액됐다.

특히, 국가하천 내 수문 원격조작 시스템 구축(200억, 신규), 철도 원격감시 및 자동검측 시스템(498억, 신규) 등 스마트 유지관리 추진을 한다.

타워크레인 안전평가 시험설비 구축, 건축물 화재안전성능 보강 확대(10→51억원) 등 재난·재해에 차질없이 대응(4,131억)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손명수 기획조정실장은 “‘20년 예산안은 노후SOC 유지보수, 대도시권 교통난 해소, 국토 균형발전 등을 위해 확대 편성되었다”며, “생활안전 제고, 편의 증진 등 예산안의 효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앞으로 사전준비 등 집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