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4월 해양치유식품 바다의 불로초 ‘톳’ 선정
상태바
완도군, 4월 해양치유식품 바다의 불로초 ‘톳’ 선정
  • 김형대 대기자
  • 승인 2020.04.0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영양소, 항암효과와 면역력 강화에 도움 되는 후코이단 풍부

완도군이 4월의 해양치유식품으로 ‘톳’을 선정했다.
완도군의 톳 생산량은 연간 6,483톤이며, 전국 생산량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해양치유식품 바다의 불로초 ‘톳’ 사진=완도군 제공
해양치유식품 바다의 불로초 ‘톳’ 사진=완도군 제공

갈조식물 모자반과에 속하는 톳은 사슴의 뿔과 꼬리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녹미채(鹿尾菜)라고도 불린다.

톳은 3~5월이 제철이며 ‘바다의 불로초’라 불릴 정도로 칼슘과 철분, 요오드, 철, 마그네슘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한데, 특히 시금치의 3~4배 정도 되는 철분을 함유하고 있어 빈혈에 효과적이다.

칼슘은 우엉보다 6배, 우유보다 15배, 철분은 우유의 무려 550배나 많아 골다공증 예방 및 성장기 어린이들에게도 좋은 식품이다.

또한 후코이단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암세포의 발생 및 성장을 억제시키는 역할을 하고, 면역력을 높이는데도 도움이 된다. 

허준(許浚)이 지은 ‘동의보감’(東醫寶鑑)에는 ‘톳은 열을 내리고 담을 없애고 종양을 치료하며 부은 것을 치료한다.’고 기록돼 있다.

톳의 효능을 일찍이 안 일본은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대부분의 톳을 수입할 정도이며, 9월 15일을 ‘톳의 날’로 지정하여 학생들에게 따로 급식에 제공하고 ;있을 정도로 톳의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톳은 오독오독 씹히는 식감이 좋고, 바다 향을 머금고 있어 맛 또한 좋다.
보릿고개 시절 먹을 게 없던 섬사람들은 톳을 뜯어와 보리에 섞어 톳 밥을 해먹었는데, 요즘은 양념장을 만들어 쓱쓱 비벼 먹으면 맛도 좋고 몸에도 좋아 별미 중 별미로 꼽힌다.

봄에서 초여름 사이 가장 연하고 맛이 있는 톳은 살짝 데친 후 초고추장에 찍어먹어도 좋고, 톳밥, 톳 무침, 톳 된장국, 톳 두부무침, 톳 어묵볶음 등 다양한 요리로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