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레즈 기술의 탁월성 입증돼..불과 30초만에 코로나19 99.9% 살균
상태바
바이오레즈 기술의 탁월성 입증돼..불과 30초만에 코로나19 99.9% 살균
  • 김주선 기자
  • 승인 2020.04.02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레즈(violeds) 기술의 탁월함이 실험을 통해 입증됐다.

UV LED 솔루션기업인 서울바이오시스(서울반도체㈜의 관계사)가 자회사인 미국 세티(SETi)와 양산중인 광반도체인 ‘바이오레즈(violeds)’기술을 적용했더니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불과 30초만에 99.9% 살균되는 결과를 얻었다고 2일 밝혔다.

바이오레즈에 살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진=서울바이오시스 제공
바이오레즈에 살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진=서울바이오시스 제공

이는 고려대학교 연구팀에 의뢰해 이뤄진 살균실험을 통해서다. 이번 바이오레즈 살균실험은 바이오레즈 빛(Photon)을 30초 비췄을 때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99.9% 살균하는 것을 확인한 세계 최초 실험이다. 바이오레즈 빛과 가까울수록, 노출 시간이 길수록 살균력이 더욱 향상됐다. 바이오레즈 기술은 이미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녹농균, 폐렴균 등 유해균을 99.9% 살균 가능하다는 것은 실험을 통해 확인됐다.

서울바이오시스측은 이번 실험으로 바이오레즈 기술이 코로나19 바이러스까지 직접 살균할 수 있다는 결과가 입증된만큼 앞으로 이 기술이 공기청정기나 공조기, 냉장고 등 다양한 전자기기에 활용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서울바이오시스 관계자는 “이번 기술이 한국은 물론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바이오레즈 기술은 자외선 LED를 사물에 비추거나, 공기정화 시스템에 LED칩을 장착해 박테리아를 비롯한 유해균을 살균하는 기술이다. 살균뿐만 아니라 응용제품에 따라 공기청정 및 탈취, 수질정화, 피부질환 치료, 경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

조사 시간에 따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살균력 사진=서울바이오시스 제공
조사 시간에 따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살균력 사진=서울바이오시스 제공

광반도체인 바이오레즈 기술은 서울바이오시스가 미국 SETi와 함께 2005년부터 개발한 신개념 청정 기술로 살균과 탈취 기능을 가진 UV LED를 응용하여 인체에 유해한 화학성분 없이 오직 빛으로만 세균 발생과 증식 등을 방지하는 서울바이오시스의 기술 브랜드다. 뛰어난 살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은 바이오레즈 기술은 미국 NASA의 우주정거장에 적용되어 우주인들의 청정한 환경을 위해 사용되었으나, 수명이 짧아 일반 상업용의 적용이 제한적 이었다. 이에 서울바이오시스는 2019년 새로운 특허를 획득, 수명연장(5만시간)에 성공하여 2019년 하반기부터 공기 정화와 물살균 제품 등에 본격 공급하기 시작했다.

서울반도체와 관계사인 서울바이오시스 및 세티는 오직 화합물반도체에만 집중, 매년 1,000억 원이 넘는 연구개발비를 투자하며 현재 14,000여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서울반도체, 서울바이오시스 창업자인 이정훈 대표이사는 농부의 아들인 지미카터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것이 본인의 인생에 터닝 포인트가 된 것처럼 “제조업을 꿈꾸는 많은 젊은 창업인들에게 가슴 뛰는 희망의 스토리, 터닝포인트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이것은 기술탈취가 없어야 가능하고 이러한 빛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바이오시스 회사소개
서울바이오시스는 화합물반도체 소자 전문기업으로 UV LED와 차세대 3D 센서/레이저 광원 ‘빅셀(VCSEL, Vertical Cavity Surface Emitting Laser)’ 및 디스플레이용 ‘마이크로 LED(Micro Clean Pixel)’ 등 광반도체 솔루션 전문기업이다. 2002년 설립해 현재 UV LED 분야 세계 1위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세계에서 유일하게 자외선(UV)부터 가시광선(Visible Ray), 적외선(IR)까지 모든 파장대(200nm ~ 1600nm)의 Chip을 생산하고 솔류션을 제공하며 관련 기술특허 4,000여 개를 보유한 기술 기업이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세계 최초로 자외선 화합물반도체인 UV LED생산을 위해 모기업 서울반도체와 일본 NS사와 협력계약으로 2002년 설립된 회사이며, 2005년 미국 UV LED 벤처기업인 SETi사에 투자하며 이후 3사가 연대하여 자외선 LED분야에 기술개발을 집중하여 왔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회사 홈페이지(www.seoulviosys.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