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아세안 웹세미나 개최
상태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아세안 웹세미나 개최
  • 홍지영 기자
  • 승인 2020.04.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세안 보건관계자 대상 우리의 감염관리 및 치료‧임상 경험 등 공유

외교부가 지난 22일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서울대학교병원, 한국국제의료협회와 공동으로 아세안 보건관계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웹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번 웹세미나는 지난 4월 14일 개최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아세안 웹세미나」를 통한 우리의 방역 정보 및 임상 데이터 공유를 약속함에 따라 추진된 것이다.

지난 22일 서울대학교병원 대한의원 제1회의실에서 한-아세안 코로나 19 대응 웹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왼쪽부터 서울대학교병원 박경우 의료혁신실장, 최평균 감염내과 겸임부교수, 최은화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부교수, 박재현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박진균 국제진료센터 부센터장 사진=외교부 제공
지난 22일 서울대학교병원 대한의원 제1회의실에서 한-아세안 코로나 19 대응 웹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왼쪽부터 서울대학교병원 박경우 의료혁신실장, 최평균 감염내과 겸임부교수, 최은화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부교수, 박재현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박진균 국제진료센터 부센터장 사진=외교부 제공

 

한-아세안 웹세미나는 최근 우리의 의료시스템 및 진단, 치료 경험에 대한 아세안측의 문의와 요청을 감안하여, 국내 전문 의료진이 △코로나19 관련 서울대병원의 감염 관리 현황을 소개하고 △코로나19 환자 임상경험 등에 대해 발표한 후 △대화창을 통한 실시간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미얀마 보건체육부 장관을 비롯한 아세안 보건당국 및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활발한 질의응답을 진행하였으며, 각국 보건당국 및 보건의료전문가를 포함 총 800여명이 접속을 했다. 아세안사무국은 발표 내용이 매우 유익하다며, 자료 공유를 요청하는 등 크게 호응하였다.

참석자들은 우리의 경증환자 관리의 격리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재확진자 대응관리를 포함한 감염관리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으며, 우리 의료진이 실제 사례를 공유하고 적절한 조언을 제공해 준 데 대해 자국내 코로나19 대응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며 감사를 표하였다.

이번 웹세미나를 통해 우리의 의료시스템, 진단 및 치료에 대한 구체 경험을 아세안측과 공유함으로써 아세안측의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한-아세안 보건의료 협력을 한층 증진하였다는 의의가 있으며, 향후 신남방 국가들과의 협력을 더욱 심화‧확대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