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농업’으로 국민 건강 지키고 농업 활력 높이고
상태바
‘치유농업’으로 국민 건강 지키고 농업 활력 높이고
  • Lee Kyung-sik
  • 승인 2020.05.26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농촌진흥청, 신성장 동력 창출 위한 4대 추진 방향 발표 -
농촌진흥청 김경규청장
농촌진흥청 김경규청장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치유농업 연구개발 및 육성법’ 제정에 따라 국민 건강 증진과 농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4대 중점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 치유농업은 국민 건강 회복과 유지·증진을 위해 농업·농촌자원을 활용하거나 이와 관련한 활동을 통해 사회적,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을 말한다.

□ 농촌진흥청은 △과학적 효과 검증 △산업화 기술 개발 △서비스 모델 발굴 △전문 인력 양성과 정보망 구축에 초점을 맞춰 관련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과학적 효과 검증으로 맞춤형 치유농업 프로그램 개발

농촌진흥청 원예특작 과학원_인포그래픽
농촌진흥청 원예특작 과학원_인포그래픽

○ 먼저 식물․동물․곤충 등의 농업 소재와 농촌자원이 중증질환과 만성 질환, 스트레스에 미치는 임상·비임상적 효과를 추가 검증해 치유농업 서비스의 신뢰성을 높인다.

○ 또한, 아동․청소년․노인 등 생애주기에 따른 문제점 해결을 위해 2022년까지 치유자원 40종을 발굴하고, 대상자 맞춤형 프로그램 18종을 개발한다.

* 아동·청소년, 성인의 정신건강 증진 등 치유 자원 발굴: (2019) 10종 → (2022) 40

* 실버세대의 인지기능 강화 등 대상자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 (2019) 9종 → (2022) 18

치유농장 활성화 및 산업화 기술 개발

○ 자원 중심의 치유농업 체험 공간 조성을 위해서는 농장형 프로그램 개발 기준과 지침을 제공하고, 구체적인 서비스 기준과 관리 체계를 구축해 농장 서비스의 품질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 노인․장애인의 원활한 농업 활동을 위한 전용 휠체어와 농작업 보조 도구 개발 등 실용화 연구도 추진한다.

치유농업 서비스 제공 모델 발굴

○ 치유농업 서비스 모델을 지방자치단체, 농촌진흥기관, 복지 기관과 협업해 발굴한다. 또 ‘농업·복지 융합형 사업’을 추진하고 성공사례를 발굴함으로써 고객 특성과 요구를 반영한 치유농업 서비스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전문인력 양성 및 정보망 구축

○ 치유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국가 자격 치유농업사를 양성하고 고객에게 맞는 프로그램이 설계, 운영되도록 할 예정이다. 전국의 치유농업서비스 활용 가능 시설은 5,700여 곳에 이른다.

* 전국 치유농업서비스 활용가능 시설: 농촌교육농장(190개), 사회복지기관(노인맞춤형 돌봄서비스 기관 634, 재가형노인복지시설 1,312, 노인요양시설 3,390), 특수학교(175), 아동복지시설(23) 등

○ 아울러 치유농업 정보망을 구축해 관련 정보와 연구성과를 신속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황정환 원장은 “치유농업은 국민의 정신적·육체적 건강을 유지·향상 시키고, 관련 산업을 창출해 국가 경제 나아가 농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 “치유농업법 제정으로 법적 토대가 마련된 만큼 관련 연구와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