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르바이잔 민주 공화국 102주년
상태바
아제르바이잔 민주 공화국 102주년
  • Lee Kyung-sik
  • 승인 2020.06.0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18년 5월 28일, 무슬림 세계 최초의 의회 민주주의인 아제르바이잔 민주공화국이 독립선언문 채택과 함께 수립되었다. 아제르바이잔 민주공화국의 주권 영토는 11만4000㎢이었다.

아제르바이잔 민주공화국은 러시아 제국의 붕괴로 인해 야기되는 중대한 대내외적 도전에 직면했음에도 불구하고 효과적인 국가 기관을 설정하고, 자국민의 권리를 유지하며,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는 데 성공했다. 여성의 투표권은 물론, 보편적 참정권이 보장됐다.

아제르바이잔 민주 공화국 102주년
아제르바이잔 민주 공화국 102주년

정부는 책임과 권력분립의 토대 위에서 구성되었고 아제르바이잔 의회는 민주적으로 선출된 다당제, 그리고 진정으로 대표적인 입법기관으로 전체 무슬림 동부에서 최초로 구성되었다. 임기 2년 동안, 공화국은 5개의 행정 내각에 의해 통치되었고 의회는 155개의 회의를 열고 240개 이상의 법률 초안을 논의했다. 국가 건설 과정의 또 다른 중요한 축은 상소회의 설립과 함께 나왔고, 사실상 의회와 내각의 권한을 견제하는 현대 사법 시스템을 만들었다.

새롭게 형성된 공화국은 교육을 일차적 (주요) 관심사로 삼았고, 그 결과 바쿠 주립대학이 설립되었다. 공화국이 직면하고 있는 경제적, 정치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유럽 유수의 대학에서 공부할 수 있는 수백 명의 젊은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제공함으로써 장기적인 인적 자본 투자를 열망했다. 아제르바이잔어는 공식 언어로 선언되었고, 국가 삼색기와 국가가 채택되었으며, 현대극장과 오페라가 설립되었으며, 아제르바이잔의 우표가 인쇄되었고, 아제르바이잔의 국가 통화 - 마나트가 발행되었다.

독립선언서에 명시된 바와 같이, 모든 국가, 특히 인접 민족 및 국가와의 우호 관계의 확립은 아제르바이잔 민주공화국의 외교 정책 우선순위 중 하나로 결정되었다. 외교관계의 첫 번째 큰 돌파구는 아제르바이잔의 의회 대표단이 아제르바이잔 민주공화국에 대한 국제적 인정을 받겠다는 주요 목표를 가지고 파리로 갔을 때 시작되었다. 파리강화회의에 참석한 대표단원들은 자유, 권리, 정의에 대한 그들의 생각에 대해 외국 고위 인사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었다. 아제르바이잔 독립에 대한 실질적인 인정은 만장일치로 이루어졌고 아제르바이잔 사절단은 파리강화회의 최고위원회에 초청을 받았다.

그러나 1919년 말과 1920년 초에 아제르바이잔 민주 공화국의 정치적 상황은 국내외적으로 상당히 악화되었다. 불행하게도 독립된 아제르바이잔 민주공화국은 2년도 채 되지 않아 존재했고 붕괴된 후 아제르바이잔은 71년 동안 소비에트 연방의 일부가 되었다.

그러나 1988-1990년 아제르바이잔의 국가 민주주의 운동은 독립 회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마침내 소비에트 연방의 붕괴에 이어 1991년 아제르바이잔은 20세기에 두 번째로 독립을 얻었다.

1991년 10월 18일 통과를 완료한 아제르바이잔 공화국의 국가 독립 확립법은 독립된 아제르바이잔의 국가 수립 기반을 마련하였고, 정치 및 경제 구조의 원칙을 정하였다.

1991년 독립을 되찾은 이후 아르메니아의 영토 주장과 아제르바이잔과의 전쟁, 지정학적 음모, 사회경제적 문제 등 아제르바이잔 민주공화국이 직면한 어려움들은 아제르바이잔 공화국을 사로잡았다.

추후 국가 지도자인 헤이다르 알리예프가 추진한 정책들은 우리의 깊은 역사적, 문화적 기억을 되살리는 것은 물론이고 우리의 독립성과 국가성을 보존하고 강화한다는 확고한 신념을 심어줌으로써 국가 정체성을 발전시켰다.

오늘날 아제르바이잔 공화국은 독립적이고 주권적이며 민주적인 국가로서 일함 알리예프 대통령의 지도하에 아제르바이잔 민주 공화국의 열망과 이상을 현실화 시키고 있으며, 우수하고 효과적인 관리, 사회-경제 및 인적 자본 개발, 그리고 국제 관계에서의 역할과 위신이 증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