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슬레이트 철거 대폭 증가
상태바
울주군, 슬레이트 철거 대폭 증가
  • Lee Kyung-sik
  • 승인 2020.07.0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레이트 철거 후 지붕 개량 비용 지원범위 확대

울주군이 2012년부터 해마다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실적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군 환경지원과 자원순환팀에 따르면 울주군은 지난해 20억34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슬레이트 건물 496동을 철거하고 261동의 지붕개량을 지원했다. 이는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8억6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슬레이트 건물 361동의 철거 대비 9개동만 지붕개량을 실시한 것과는 대비해 눈에 띄는 실적이다.

울주군은 슬레이트 철거 후 지붕개량 비용 지원범위를 취약계층에서 일반 군민까지 확대해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 포기자가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노후 슬레이트 철거 비용은 국가에서 지원하더라도 철거 후 지붕개량 비용은 취약계층만 지원하고 있어, 신청을 하지 않거나 하고서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다. 울주군은 사업의 취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슬레이트 철거 및 지붕개량 사업에 군민들이 혜택을 골고루 누릴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슬레이트에는 석면함유율이 10~15%이며, 햇빛에 오랜기간 노출돼 강우나 바람 등에 석면이 분리돼 공기 중을 떠돌다가 사람의 호흡기를 통해 몸 안으로 들어오면 10~40년의 잠복기를 거친 뒤 악성종피종, 폐암 등의 질병을 유발한다.

울주군에서는 2012년부터 슬레이트 지붕 철거 작업을 시작했으며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2019년부터 연 21억원을 들여 적극 추진하고 있다. 향후 10년 내 슬레이트 지붕을 완전히 철거할 계획이다.

울주군 관계자는 “공약사업 중의 하나인 석면슬레이트의 조속한 철거를 위해 노력하고 슬레이트로 인한 악영향을 예방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