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양강섬 인도교(부교) 개통
상태바
양평군, 양강섬 인도교(부교) 개통
  • Lee Kyung-sik
  • 승인 2020.07.0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소리·자전거 길과 연계, 새로운 볼거리 제공

양평군(군수 정동균)은 양강섬 인도교(부교) 조성공사를 완료, 7일 개통한다.

양평군 공동체구축과 주민자치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 균형발전사업으로 선정된 양강섬 인도교(부교) 사업은 양강문화플랫폼 조성사업의 세부 전략사업으로 양평생활문화·어울림센터와 양강섬에서 양평시장을 연결해 도시 접근성을 강화하고, 홍수시 남한강의 수리적 영향을 최소화 할수 있는 구조로 설계됐다.

총사업비 22억원으로 부교 제원은 총연장 94.6m, 폭 5m로 주 출입구에 완만한 경사로데크와 부교 위 야간조명을 추가로 설치했다. 경사로 설치시에는 사면보호를 위한 스톤네트(호박돌)를 시공해 자연친화적이면서도 수리적 영향을 최소화 했다.

이용객의 안전 및 시설 관리·운영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인도교(부교)에 탄성 로프(계류장치)가 설치돼 수위 상승시 부교가 수직 상승 및 하강이 가능한 공법으로 시공됐고, 인근 어업인의 어선 통행이 가능하도록 부교 중간에 아치형 도교를 설치했다. 고수부지의 특성을 고려한 내구성이 우수하고 주변 경관과 조화로운 보행교량 조성에 중점을 둬 기존 자전거 도로와 물소리길 코스와도 연결해 관내 주민과 양평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양강섬 인도교(부교)가 지난 6월 준공 된 양근천 산책로 확포장 구간과 연계 해 양평시장을 잇는 가교로의 역할을 할 것이다”며 “주민들에게 편안한 휴식과 양평을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자연과 어우러진 머물고 싶은 특별한 명소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