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디지털·그린뉴딜 등 국가예산 확보 나서
상태바
전주시, 디지털·그린뉴딜 등 국가예산 확보 나서
  • Lee Kyung-sik
  • 승인 2020.07.0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수 전주시장, 7일 기획재정부 방문해 디지털·그린뉴딜 정책 등 국가예산 확보 활동 펼쳐
드론산업혁신지원센터 장비 구축, 완산칠봉 한빛마루 조성 등 주요사업 예산 반영 요청

전주시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디지털·그린뉴딜 정책 등 전주발전의 토대가 될 국가예산 확보에 나섰다.

7일 시 미래혁신전략과에 따르면, 김승수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주시 간부공무원들은 이날 국가예산안을 심의 중인 기획재정부에 방문해 디지털·그린뉴딜 정책 등 주요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예산안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하는 등 국가예산 확보활동을 펼쳤다. 현재 기재부는 각 부처에서 제출한 국가예산안에 대한 1차 예산심의를 마친 상태로, 오는 13일부터 2차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김 시장은 기재부 예산실장과 경제예산심의관, 사회예산심의관, 복지안전심의관, 국유재산심의관 등에게 △전주 로파크 건립 △한국문화원형 콘텐츠 체험·전시관 건립 △안전속도 5030 시범도로 조성 △드론산업혁신지원센터 장비 구축 △완산칠봉 한빛마루 공원조성 △기지제 어린이 생태체험장 조성 등 주요사업들의 예산 반영을 요청했다.

특히 김 시장은 전주형 디지털·그린뉴딜 정책에 속도를 내기 위해 내년도 국가예산안에 드론산업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드론산업혁신지원센터 장비 구축 예산과 교통사고를 줄이고 그린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는 안전속도 5030 시범도로 조성예산이 반드시 포함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6일 세종시에서 최명규 전주시 부시장을 중심으로 국가예산 확보활동을 추진하고 현장 보고회를 개최하는 등 실질적인 대응책 마련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했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지출 구조조정 및 신규사업 억제 등 코로나19로 인해 예산확보 여건이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라며 “새로운 국회 상임위원 및 지역 정치권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갖춰 기재부 심의 단계에서 예산이 확보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