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중국 항공산업 눈여겨봐요"
상태바
KOTRA "중국 항공산업 눈여겨봐요"
  • 앤디 현
  • 승인 2020.07.1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닷새간 ‘한-중 에어로파트너링’ 진행

KOTRA(사장 권평오)가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와 함께 13일부터 닷새간 중국 톈진에서 ‘2020 한-중 에어로파트너링(Aero Partnering)’ 사업을 진행 중이다.

 

KOTRA가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와 함께 13일부터 닷새간 중국 톈진에서 ‘2020 한-중 에어로파트너링(Aero Partnering)’ 사업을 진행 중이다.
KOTRA가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와 함께 13일부터 닷새간 중국 톈진에서 ‘2020 한-중 에어로파트너링(Aero Partnering)’ 사업을 진행 중이다.

14일 KOTRA 톈진무역관 박종표 관장에 따르면 ‘한-중 에어로파트너링’은 2018년에 시작해 3회째를 맞았다. KOTRA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항공부품 기업을 돕기 위해 이번 행사를 예년보다 앞당겼다.

현지에서는 중국상용기유한책임공사, 중국항공공업그룹, 허난민항발전투자유한공사 등 7개사가 참가했다. 우리 기업은 하이즈항공, 수성기체산업 등 21개 항공부품사가 나섰다. 양측은 일주일 동안 비대면 방식으로 원격 구매·투자 상담을 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은 미국에 이어 여객 수송량 2위를 기록했다. 민간항공 수송량은 5년간 매년 10% 이상 성장하는 등 시장이 날로 커지고 있다. 보잉, 에어버스를 비롯한 글로벌 항공기 제조사는 중국 내 조립·생산 기지를 확대하고 있다. 중국 제조사들은 글로벌 기업과 협업하면서 독자 모델을 조기 양산하는 전략으로 대응하고 있다.

한국기업은 수주에 나서는 동시에 중국 내 가치사슬 진입까지 노려볼 만 하다. 앞으로 1~2년 안에 중국은 본격적으로 자체 항공기를 양산할 가능성이 크다. 우리 기업은 품질관리에 기반한 공급 안정성과 생산효율화를 통한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국내 참가기업 C사는 “미국, 유럽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발전 가능성이 큰 중국 항공기 시장을 눈여겨보고 있다”며 “수주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번 상담회가 향후 중국시장 개척에 도움이 될 것이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