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리에서 보는 세계유산축전 경북
상태바
한자리에서 보는 세계유산축전 경북
  • Lee Kyung-sik
  • 승인 2020.07.2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회마을의 자연경관과 어울린 세계유산축전 개막

세계유산의 가치를 새롭게 각인하고, 그 의미를 미래적 자원으로 만들기 위한 세계유산축전 경북 개막식이 2020년 7월 31일 하회마을에서 진행된다. 

“인류의 보편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라는 주제 2020년 8월 한달동안 경주, 안동, 영주에서 진행되는 이번 문화축전은 세계유산에 담긴 다양한 가치를 수준높은 예술공연, IT를 활용한 미디어아트 전시 등 다채롭게 진행된다.

세계유산축전TF팀에 의하면, 7월 31일 저녁 7시에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세계유산을 테마로 창작되는 전시, 공연, 예술프로그램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갈라쇼 형태로 진행된다. 

 

세계유산축전 경북은 그동안 이미지로 남아있는 경북의 세계유산을 현대적 감각으로 새롭게 창작하여 지금의 세대와 미래 세대를 위한 문화창의의 기반을 만들어 가는 것에 초점을 맞추었다. 세계유산의 가치를 새롭게 재창작하여 문화산업의 가치를 높임과 동시에 세계유산이 미래자원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되도록 이번 축전을 준비했다.

퇴계가 쓴 한글시조 “도산12곡”을 관현악, 트로트, 포크송으로 창작하여 대중들에게 선보인다. 도산12곡은 퇴계가 한문시가가 노래로 부를 수 없고, 서민들과 함께 할 수 없어서 한글로 시가를 만들었다고 말한 것에 착안하여 지금의 대중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창작하여 선보인다.

영주에서 펼쳐지는 가무극 “선묘”는 부석사 공간배치의 세계관을 춤으로 나타낸 것이다. 부석사는 무량수경의 9품 수행관을 근거로 사찰 건축이 배치되었고, 공간을 진입하면서 이를 느낄 수 있도록 조성된 사찰이다. 이번 특징을 이해하고, 의상을 사모한 선묘 설화를 모티프로 삼아 발레, 현대무용, 전통무용 등의 무용장르로 부석사 일주문에서 무량수전으로 이동하면서 각 요소에서 춤판으로 수행의 의미를 표현하는 마당으로 구성된다. 

 

선유줄불놀이
선유줄불놀이

이번 개막공연은 선유줄불놀이를 배경으로 만송정에서 개최된다. 줄불이 펼쳐지는 은은함에 예술적 풍취가 더해지고, 세계유산의 가치가 음미되는 개막식은 그 자체로 세계유산을 한층 새롭게 각인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더불어 세계유산축전의 안전한 관람을 위해 코로나 방역에 대한 철저한 준비와 최선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