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1년...‘산업혁신 생태계 기반 마련’
상태바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1년...‘산업혁신 생태계 기반 마련’
  • Lee Kyung-sik
  • 승인 2020.08.0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공기술-수요기업 기술이전 통해 연구소기업 19개사 설립
- 각 특화분야 중심 클러스터로 산업구조 재편 및 발전 가속화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지난해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정하는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사업에 전국 6개소 중 3곳(창원, 진주, 김해)이 지정되는 성과를 이뤘다. 1년이 지난 지금 특구 지정에 따른 성과가 가시화 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강소특구는 우수한 혁신역량을 갖춘 기술 핵심기관 중심의 소규모·고밀도의 공공기술 사업화 거점을 지향하는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로, 강소특구로 지정 시 기술사업화 자금, 세제혜택, 규제특례 등의 다양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이 된다.

경남도는 ▸창원 강소특구(한국전기연구원)를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 ▸진주 강소특구(경상대)를 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 ▸김해 강소특구(인제대)를 의생명·의료기기 분야로 지역별 특색을 살리고 지역이 주도하는 강소특구로 각각 육성하고 있다. 

 

경남 김해 강소연구개발특구
경남 김해 강소연구개발특구

올해는 총사업비 212억 원(국비176, 지방비36)을 지원해 ▲기술발굴·연계사업으로 양방향 기술발굴 연계, 연구소기업 기술가치평가 ▲기술이전사업화 ▲강소형 기술창업 육성사업으로 이노폴리스캠퍼스사업, 엑셀러레이팅지원사업 ▲강소특구 특화성장 지원사업으로 혁신네트워크육성, 지역특화기업성장지원, 특화기업 해외진출지원, 지역신규 제안사업으로 4개 분야 9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 그간의 성과

올 상반기 동안 양방향 기술발굴 연계 사업을 추진하여 19개 연구소 기업을 설립하고, 특화분야 우수 비즈니스모델 보고서 479건을 발굴·제작하여 활발한 기술이전 등 혁신생태계 구축의 기초를 다졌다.

※ 연구소기업 설립(창원 5, 진주 4, 김해 10)

※ 비즈니스모델 보고서 제작(창원 48, 진주 56 , 김해 375)

강소특구 내 특화분야 관련 창업이 이루어지고 있고, 19개 연구소기업 중 18개사(95%)가 특화분야로의 창업이 이루어져, 특화 중심의 집적 클러스터로 발전을 가속화 하고 있다.

특히 (주)바이오크(임상 데이터 플랫폼 전문 기업)의 김해 강소특구로의 정(판교→김해)은 특화분야 중심으로 지역산업구조가 재편되는 질적 성장을 확인하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연구개발특구재단에서 시행하는 기술이전사업화 사업에 공모하여 연구소기업 R&BD과제 9건, 기술이전 R&BD과제 4건이 선정되어 시험분석 평가, 시제품개발, 마케팅 기획 등 사업화 전주기에 거쳐 2억원을 지원받는다.

창업자 양성을 위한 이노폴리스캠퍼스사업에는 예비창업자 50명, 창업초기기업 51개사를 대상으로 기업가정신 교육 등 창업교육을 실시하고, 창업 아이템 검증, 시제품제작, 투자유치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 중에 있다.

◼ 창원강소연구개발특구 - 5개 연구소기업 설립, 시뮬레이션 전문인력 양성

창원시에서는 상반기 특구 내 연구소기업 5개사를 설립했고, 지난 2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공고한 기술이전사업화(R&BD)사업에 6개 기업이 선정되는 성과를 얻었다.

선정된 기업은 시제품 성능 평가 및 국내외 표준·인증, 마케팅 기획 등 사업화 전주기 개소당 2억 원 규모의 기술사업화 지원금을 지원받게 되며, 이는 기술 및 자본이 부족한 창업단계의 연구소기업의 경쟁력 제고 및 성장도약에 실질적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창원시는 강소특구 특화성장 지원사업으로 ‘시뮬레이션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지원한다. 현실의 복잡한 물리 현상을 컴퓨터를 이용해 모델링하고, 수치해석을 통해 각종 문제점을 파악하고 분석하는 ‘시뮬레이션’ 기술교육을 지역기업 재직자를 대상으로 무료로 시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도내 기업들이 제품 성능 예측과 검증을 할 수 있어 제품개발을 위한 기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