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경상남도 수해지역에 3,000만 원 긴급 지원
상태바
울산시, 경상남도 수해지역에 3,000만 원 긴급 지원
  • Lee Kyung-sik
  • 승인 2020.08.2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외협력기금 활용 … 생필품 등 지급 예정

울산시 정책기획관 대변인실에 따르면, 울산시와 울산시의회는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경상남도 지역 이재민을 돕기 위해 3,000만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울산광역시 대외협력기금의 설치 및 운용에 관한 조례」에 따라 조성된 대외협력기금에서 마련됐다.

울산시는 수해지역에 물품이 신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대한적십자사 지역지사로 대외협력기금을 기탁, 대한적십자사와 경상남도가 협의하여 피해가 심각한 지역을 중심으로 생필품 등을 지원토록 할 계획이다.

‘울산시 대외협력기금’은 타 지자체와의 상호교류・협력증진을 위한 목적으로 2017년 6월에 처음 마련되어, 타 지자체 및 외국 지방정부와의 교류협력·당면한 재해에 대한 구호경비 등의 용도로 쓰이고 있다. 

 

울산시청
울산시청

지원금은 기금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경남지역 이재민 500여 명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시와 경상남도는 2000년 ‘부울경 발전협의회(現 동남권 발전협의회)’를 시작으로 2018년 동남권 상생협약 체결, 올해 동남권 발전계획 공동연구 착수(3월 10일) 등 우호협력 관계를 지속해오고 있다.” 면서 “이번 지원을 통해 지역주민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