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아시아 최초 WEF 제조혁신 허브 등재
상태바
울산시, 아시아 최초 WEF 제조혁신 허브 등재
  • Lee Kyung-sik
  • 승인 2020.09.0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경제포럼 핵심 과제 중 하나
- 美 미시건 등 세계 9번째로 선정
- 차·석유·조선 등 주력업종 기업
- 디지털 전환 가속 혁신성장 선도

울산시가 세계적인 경제문제를 논의하는 국제민간기구의 하나인 세계경제포럼(WEF: World Economic Forum)의 제조혁신 허브로 등재돼 미래 제조혁신을 선도할 새로운 발판을 마련한다. 울산시는 아시아 최초, 세계 9번째 제조혁신 허브 도시가 됐다고 7일 밝혔다. 

울산시는 7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산학융합캠퍼스에서 UNIST, WEF와 함께 '울산 세계경제포럼 제조혁신 허브도시 출범 포럼(Ulsan AM Hub in Collaboration with WEF)'을 열었다. 

 

7일 UNIST 산학융합캠퍼스 대강당에서 열린 울산시 세계경제포럼 제조혁신 허브 등재 출범 포럼 개회식에서 조원경 경제부시장, 이용훈 UNIST 총장을 비롯한 참석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7일 UNIST 산학융합캠퍼스 대강당에서 열린 울산시 세계경제포럼 제조혁신 허브 등재 출범 포럼 개회식에서 조원경 경제부시장, 이용훈 UNIST 총장을 비롯한 참석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조혁신 허브는 세계경제포럼의 핵심 프로젝트 중 하나다. 4차 산업혁명의 혁신적 기술발전에 대응해 중견·중소기업들이 신속하게 제조방식을 전환하도록 지원하는 지역 단위 글로벌 네트워크다. 선정된 지역(도시)은 지역 내 기업들과 연구기관, 지자체 관계자들이 함께 참여해 제조혁신의 과제를 발굴하고 추진한다.

현재까지 선정된 지역(도시)은 미국의 미시건과 뉴잉글랜드, 스페인 바스크 지역, 덴마크 코펜하겐, 이탈리아 롬바르디, 터키 이스탄불, 호주 퀸즈랜드, 브라질 상파울루 등 7개국 8개 지역이다.

이번에 선정된 울산시는 국내 제조 산업의 중심지로서, 전통 산업도시를 디지털 산업도시로 전환해 나가는 과정을 공유하고 글로벌 제조혁신 도시들의 기술과 경험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나갈 방침이다. 자동차·조선·석유화학 등 주력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

이날 열린 포럼에서는 프란시스코 베티(Francisco Betti) 세계경제포럼 제조혁신위원장과 김동섭 UNIST 정보바이오융합대학장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울산을 중심으로 한 스마트 제조혁신 성공 사례를 공유했다.

이어 울산형 스마트 산업도시 미래와 그 과정에서 제조혁신 허브 역할에 대한 패널 토의가 열렸다. 사례발표에서는 국내 유일 세계경제포럼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포스코와 한국조선해양의 디지털 트윈 기반 제조혁신 사례가 소개됐다.

한국몰드와 KPX케미칼은 울산과학기술원과 협력해 이룬 품질 혁신, 생산 공정 개선사례를 발표한다. 울산 4차 산업혁명 싱크탱크인 U-포럼 성과를 소개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마지막 패널 토의에서는 패널들이 최근 제조업계 화두로 떠오른 코로나19 이후 산업계 변화와 일자리 변화에 대한 대응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패널들은 공통적으로 원격 검사와 시운전 등의 비대면 기술, 디지털 기반의 제조혁신 클러스터 조성 및 대·중소기업의 협력적인 동반성장을 강조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축하 영상에서 울산이 아시아 최초이자 세계 9번째 세계경제포럼 제조혁신 허브 도시로 출범한 것을 축하했다. 박 장관은 "울산은 우리나라 제조업 메카로서 산업 근대화 주역"이라며 "이제 데이터에서 얻은 수익을 기업에 되돌려주는 '마이제조데이터' 시대를 맞아 앞으로도 우리나라 스마트 제조혁신을 이끌어 가고 글로벌 무대에서는 전 세계 제조혁신 허브 도시로 큰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원경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위기에 맞서 경제 전반을 재점검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아울러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고 질 좋은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울산 스마트 산업 방향을 인공지능, 바이오산업, 화학산업고도화, 디지털산업화, 에너지사업이 중심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조 부시장은 "울산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9개 성장전략과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등은 울산을 제조혁신 허브 도시로 세계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이번에 울산이 세계경제포럼의 제조혁신 허브 도시로 등재된 것은 큰 쾌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울산시청
울산시청

이용훈 UNIST 총장은 "울산 미래는 인공지능과 데이터 기반 스마트 산업도시가 될 것"이라며 "UNIST는 AI 혁신파크를 중심으로 한 산학협력과 인재양성으로 울산의 변화를 앞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울산시 주최, UNIST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포럼은 세계경제포럼 제네바 본부가 협력해 개최했다.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50명 이하 참석자가 자리한 현장을 온라인으로 동시 연결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