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전통주 ‘대잎술’, 청와대 추석선물 선정
상태바
담양 전통주 ‘대잎술’, 청와대 추석선물 선정
  • Lee Kyung-sik
  • 승인 2020.09.2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의료진 등 전국 1만5000여명에 전해져…
청와대 추석선물 선정된 담양 전통주 대잎술
청와대 추석선물 선정된 담양 전통주 대잎술

전남 담양군의 추성고을 양조장에서 빚은 전통주 대잎술이 올 추석 청와대 선물로 선정됐다. 올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코로나 방역 현장 의료진을 포함한 1만 5000명에게 보낼 청와대 추석 선물 세트로 담양군 대잎술과 충북 홍삼양갱, 강원 원주의 건취나물, 경남 거제의 표고채, 제주도의 건고사리로 구성했다.

 

최형식 담양군수
최형식 담양군수

추성고을 양조장에서 빚어진 대잎술은 대나무 잎과 쌀, 누룩, 죽력, 솔잎, 진피, 등 몸에 이로운 한약재로 만든 발효 곡주다. 알코올 농도는 12%로 목 넘김이 부드럽고 뒤끝이 깨끗해 남녀노소 부담 없이 즐기는 술이다. 대잎술을 빚은 양대수 명인은 국가가 지정한 식품명인 제22호로 전통기법으로 술을 빚으며 우리 땅에서 난 재료와 전통기법으로 제조한 술의 매력을 후대에 알리는 것을 사명으로 삼고 있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추석 청와대 선물로 선정된 우리 고장의 대잎술을 각종 행사에서 추천하겠다”며 “앞으로도 우리 담양의 우수한 전통술을 소비자들이 쉽게 접하도록 적극적인 판로확보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