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베트남에서 글로벌 수탁업무 개시”
상태바
우리은행, “베트남에서 글로벌 수탁업무 개시”
  • Kevin Lee 기자
  • 승인 2020.10.07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은 베트남 투자자산을 보관•관리하는 글로벌 수탁업무를 개시했다./ 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은 베트남 투자자산을 보관•관리하는 글로벌 수탁업무를 개시했다./ 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은 지난해 7월 베트남 현지 수탁은행 인가를 받은 이후 베트남 투자자산을 보관•관리하는 글로벌 수탁업무를 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베트남으로 투자하는 국내투자펀드는 외국계은행에 투자자산을 위탁했다. 그러나 이번 수탁업무 개시로 국내 주요 투자자들은 신속하고 안정적인 글로벌 수탁서비스를 우리은행에서 받을 수 있다.

이는 우리은행이 지난 7년간 국민연금 주식수탁업무를 수행해오면서 쌓아온 업무 노하우와 고도화된 시스템 등이 결정적인 토대가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우리은행은 지난 9월 국민연금 입찰에서 경쟁은행간 치열한 각축 속에 3회 연속 1위를 차지해 향후 최장 5년간 주식수탁업무를 수행할 예정. 은행 관계자는 “이러한 압도적인 업무역량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 진출할 수 있는 추진 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베트남우리은행은 자산수탁 서비스 제공을 위한 고도화된 전산시스템 및 인력, 내부통제 조직을 갖춰 기존 외국계은행에서 보관중이던 펀드(9,300억원)를 수탁함으로써,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은행 중 최대규모의 글로벌 수탁은행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됐다.

은행 관계자는 “지난 9월 국민연금 수탁은행 선정을 비롯 국내에서 쌓아온 폭넓은 수탁 업무경험과 운영 노하우로 현지에서 안정적이고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베트남 글로벌 수탁업무 개시를 통해 경쟁력 있는 수익모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