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00억 원 규모 한국모태펀드 선정
상태바
경남도, 200억 원 규모 한국모태펀드 선정
  • 김영명 기자
  • 승인 2020.10.10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남도 지역 창업자, 중소·벤처기업 성장 위한 투자 지원
- 신성장동력인 규제자유특구 내 기업을 동남권으로 확대투자
경상남도 로고
경상남도 로고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경상남도(김경수 도지사)는 200억 원 규모의 ‘한국모태펀드 3차 정시 출자사업 규제자유특구 분야’에 최종 선정됐다. '한국모태펀드'는 중소벤처기업부 등 13개 정부 부처에서 공동으로 출자해 공모사업을 통해 출자하는 펀드다.

이번에 선정된 펀드에는 한국모태펀드가 120억 원, 경남도가 경남테크노파크를 통해 40억 원, 농협은행과 경남은행이 각 16억 원, 펀드 운영사인 ㈜경남벤처투자가 8억 원을 출자해 오는 12월까지 결성을 끝낼 예정이다.

경남벤처투자는 경남의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난해 설립된 도내 유일의 창업투자회사이며, 올해 모태펀드 유치에는 세 번의 도전 끝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번에 조성될 가칭 ‘경남 리버스이노베이션 투자조합’은 지역소재 창업자, 기술혁신형·경영혁신형 중소기업, 벤처기업과 규제자유특구 내 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서 그동안 자금 투자유치가 어려웠던 지역 유망 기업에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는 이번 한국모태펀드 유치로 창업초기기업(G-StRONG 혁신창업펀드, 50억원)부터 성장단계 기업까지 전 단계에 걸친 창업 투자생태계를 완성하게 됐다.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창업은 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창업한 기업을 성장시키는 게 더 중요하다”며 “기업 성장의 투자생태계 조성이 이번 한국모태펀드 출자를 유치로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향후 동남권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를 조성하는 등 창업투자활성화에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한국모태펀드 1차 정시 출자사업에 개인투자조합 분야에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시리즈액셀러레이터가 공동 운영사로 선정되어 50억원 규모로 조성 중인 G-StRONG 혁신창업펀드는 10월 중에 결성총회를 개최해 투자조합을 출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