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현안사업 현장에서 시민과 소통
상태바
허태정 시장, 현안사업 현장에서 시민과 소통
  • 김가희 기자
  • 승인 2020.10.1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구 판암동 180-5번지선 도로개설 민원현장 방문, 주민과 대화
- 대전트래블라운지, 대전세종 관광기업지원센터방문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오후 동구지역 주민들이 요청한 민원현장과 관광분야 시정 현안사업 현장인 대전트래블라운지와 대전·세종 관광기업지원센터를 찾아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첫 방문지로 동구 판암동 180-5번지선 도로개설 건의현장을 찾았다. 

허태정 대전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광역시 시민공동체국 시민소통과에 의하면, 이곳은 1988년 최초 도시계획시설(도로) 결정 후 현재까지 도로개설이 시행되지 않아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도로)로 실효되어 토지 소유자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한 지역이다.

판암동 임동식 주민자치회장은 “이 구간은 마을안길 도로이나 사유지로 도로가 개설되지 않아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고 통행 또한 불편하다”며 주민생활 편의를 위한 도로개설을 건의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마을 주민들의 생활이 많이 불편하셨을 것 같다”며 “조속히 도로개설이 이뤄져 주민들의 생활환경이 개선되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사업의 시급성을 감안해 도로개설을 위한 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어 방문한 대전트래블라운지는 시민과 여행객을 위한 종합관광 플랫폼 기능을 갖춘 복합공간으로 올해 9월 개관해 운영 중이다.

대전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편안한 쉼터와 여행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 및 서비스를 원스톱(One Stop)으로 제공하는 관광 메카의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이 전국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는 장점을 살려 트래블라운지가 동창모임, 직장모임, 가족모임 등 만남의 장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달라”며 “국내외 여행객들이 대전여행의 추억을 만들어 가는 새로운 관광명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허태정 시장, 현안사업 현장에서 시민과 소통_기업 간담회
허태정 시장, 현안사업 현장에서 시민과 소통_기업 간담회

마지막으로 허태정 시장은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돼 설립한 대전‧세종관광기업지원센터를 찾아 운영현황을 살펴보고, 입주기업들과 함께 코로나로 인한 관광업계의 어려움 등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며 소통했다.

허태정 시장은 “앞으로 대전‧세종관광기업지원센터가 민간을 중심으로 한 대전관광산업 육성의 산실이 돼 입주 관광벤처와 더불어 대전의 모든 관광벤처들이 함께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세종관광기업지원센터는 관광기업 입주시설, 창업보육센터, 회의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관광기업 역량 강화 교육, 맞춤형 컨설팅, 네트워킹 행사 등 관광산업 육성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관광기업 지원‧육성 공간으로 9월 개관해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