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10억 상당 자동차 기부
상태바
르노삼성,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10억 상당 자동차 기부
  • 김영명 기자
  • 승인 2020.10.19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공동 명의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10억원 상당 차량 기부
사회공헌 기부금 조성하겠다는 2019 임금 협약에 따라 노사가 뜻 모아 기부 결정
부산지역 사회복지·사회경제기관에 트위지, 마스터 버스 등 10억원 상당 차량 기부
르노삼성자동차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좌)와 중형 상용차 마스터(우)
르노삼성자동차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좌)와 중형 상용차 마스터(우)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니믹 시뇨라) 노사가 코로나19 전염병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사회를 돕고자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트위지, 마스터 버스 등 10억 원 상당의 자동차를 기부한다.
이번 기부는 올해 4월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금 협약을 마무리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노사 공동 명의로 사회공헌 기부금을 조성토록 한다’는 합의 사항을 이행하기 위함이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부산의 취약계층을 돕고자 마련됐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를 위해 10월 15일(목)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금 9억6388만원을 지정 기탁했다.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 기부금으로 부산 지역 사회복지기관과 사회적 경제기관에 대한 차량 지원사업을 진행해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마스터 버스 등의 차량을 지원할 예정이다.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는 콤팩트한 차체로 복잡한 도심에서의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매우 유용하며, 에어백과 4점식 안전벨트 등 안전기능도 충실히 갖췄다. 가정용 220V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km다. 당초 스페인에서 생산되던 르노 트위지는 지난해 10월부터는 부산 지역 제조업체인 동신모텍이 생산을 위탁받아 내수와 전 세계 수출 물량을 모두 생산하고 있다.
르노의 중형 상용차 모델인 마스터는 2018년 10월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뒤 지난 3월 내/외장 디자인과 편의사양이 업그레이드된 뉴 마스터 밴과 버스가 출시됐다. 마스터는 국내 시장에서 밴과 13인승과 15인승 버스로 판매되고 있다. 마스터 버스의 경우 높은 수준의 편안함과 안정성을 제공하기 위해 전 좌석에 접이식이 아닌 넓고 편안한 고정식 좌석과 3점식 안전벨트를 기본 제공한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와 시민 사회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고자 노사가 뜻을 합쳐 기부를 진행하게 되었다”며 “모두 힘을 합쳐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 나가길 바라며 앞으로도 르노삼성자동차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지역 사회를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부산시와 함께 ‘부산청춘드림카지원사업’을 통해 대중교통이 취약한 동·서부산권 산업단지에 신규 취업한 청년에게 최대 3년간 전기차인 SM3 Z.E.를 제공하고 임대료를 지원해 청년 취업을 촉진하는 동시에 중소·중견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부산광역시, 부산상공회의소,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부산 지역 관공서들이 관용차량을 교체할 때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생산차량 구매를 권장하는 등 지역 생산 제품을 애용하자는 ‘메이드 인 부산’ 캠페인을 진행하며 부산시의 제조업 발전에 이바지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