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임직원, 시니어에 나눔 손길
상태바
유한킴벌리 임직원, 시니어에 나눔 손길
  • 김영명 기자
  • 승인 2020.11.29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사원 중 약 90%가 자발적 성금 모금
디펜드 케어와 시니어 자립에 도움
김진순 한국의료지원재단 사무국장(오른쪽)과 이호경 유한킴벌리 부사장이 11월 26일(목) 유한킴벌리 본사에서 열린 시니어 돕기 유한킴벌리 ‘디펜드’ 나눔 캠페인 성금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진순 한국의료지원재단 사무국장(오른쪽)과 이호경 유한킴벌리 부사장이 11월 26일(목) 유한킴벌리 본사에서 열린 시니어 돕기 유한킴벌리 ‘디펜드’ 나눔 캠페인 성금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최규복)는 사내 임직원의 약 90%가 참여한 자발적인 성금 모금을 통해 디펜드 요실금 언더웨어 등 1,150박스를 구매해 시니어 돕기에 활용한다고 밝혔다.
임직원들의 자발적 기부로 조성된 시니어 돕기 성금은 한국의료지원재단과의 협력을 통해 노인복지 시설에 지원된다. 이 물품들은 국민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노인들의 심리적,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는 데 활용된다. 시니어 돕기 성금모금은 2015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6년째를 맞았다, 올해 디펜드 나눔 전달식은 11월 26일(목) 유한킴벌리 본사에서 진행됐다.
‘디펜드 나눔 캠페인’과는 별도로 유한킴벌리는 연말연시를 맞아 11월 23일(월)부터 소외계층을 돕기 위한 임직원 성금 모금활동도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전 사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시니어 돕기 성금모금이 어느덧 소외계층을 돌보는 여러 노력 가운데 하나가 됐다”며 “매년 사원들의 참여가 높아지고 있어 큰 보람을 느끼며, 이러한 분위기가 확산돼 이웃과 함께 따스한 온정을 느낄 수 있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유한킴벌리는 우리 사회가 당면한 고령화가 위기가 아닌 기회가 되도록 하자는 목표로 2012년부터 디펜드 매출의 일부를 시니어 일자리 기금으로 기탁해 함께일하는재단 등과의 협력으로 시니어일자리 창출과 시니어비즈니스 기회 확장의 공유가치창출 활동을 추진해 왔다. 이 과정에서 38개의 시니어 비즈니스 소기업 육성과 함께 700개 이상의 시니어 일자리 창출, 시니어케어매니저 육성을 통한 165개 시설, 누적 210,380명에 대한 치매예방·위생교육 제공 등의 성과를 이뤄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세번째 공유가치창출(CSV) 경영모델인 임팩트피플스 설립에 참여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