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지속가능한 내일 위한 디지털 캠페인
상태바
한화, 지속가능한 내일 위한 디지털 캠페인
  • 김영명 기자
  • 승인 2020.12.2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산화탄소 발생 줄일 5가지 일상생활 속 기술 소개
지속가능한 내일을 위해 우리 모두가 실천하자는 메시지 전달
한화의 태양광에너지, 그린수소에너지, 친환경 플라스틱 기술도 소개
한화그룹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기술-탄소 줄이는 기술’을 감각적인 영상과 함께 선보였다. 사진은 유튜브 영상 속 캠페인 모습
한화그룹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기술-탄소 줄이는 기술’을 감각적인 영상과 함께 선보였다. 사진은 유튜브 영상 속 캠페인 모습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은 일상생활 속 친환경 기술을 소개하는 디지털 캠페인을 실시한다. 한화그룹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기술-탄소 줄이는 기술’을 감각적인 영상과 함께 선보였다.
영상에서는 일상에서 1인당 하루 탄소량이 33,900g이 발생한다며 탄소 발생을 줄일 수 있는 생활 속 기술 5가지를 소개한다. 첫 번째, 탄소 줄이는 기술로 에코백 하나로 131번 이상 쓰기다. 같은 에코백 하나를 131번 이상 쓰면 일회용 비닐봉투 1개분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고 한다. 두 번째는 쌓아둔 이메일 10% 삭제하기다. 데이터센터에서 소모되는 전기를 만들기 위해 탄소가 발생한다. 이메일 10%를 삭제하면 불필요한 전력 소모를 없애 매년 1t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세 번째는 하루 한 장 모바일 영수증 받기다. 이로써 해마다 14.6kg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네 번째는 플라스틱 텀블러 하나로 17번 이상 쓰기다. 텀블러 하나를 17번 이상 쓰면 일회용 종이컵 1개분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다섯 번째는 자기 전 동영상 스트리밍 끄기다. 많은 사람들이 자면서 동영상 스트리밍을 켜놓고 자는 경우가 있는데 스트리밍 끄기 하나로 시간당 3.2kg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한화그룹이 진행 중인 '탄소줄이는 기술' 디지털 캠페인 영상
한화그룹이 진행 중인 '탄소줄이는 기술' 디지털 캠페인 영상

해당 동영상은 12월 7일(월) 처음 업로드된 이후 2주가 지난 현재 조회 수 백만 건을 기록하며 네티즌들로부터 긍정적 반응을 끌어내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로 여느 때보다 미래와 환경에 대한 걱정과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화는 이때 모든 국민이 실천할 일상생활 속 친환경 기술을 소개해 지속 가능한 내일을 만들자는 취지로 본 캠페인을 기획했다.
12월 18일(금)부터 내부 임직원 참여형 캠페인을 시작함과 동시에 한화그룹 SNS를 통해 소비자의 실천과 참여를 끌어내는 캠페인도 시작해 내년 초까지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10월 창립 68주년 기념사에서 경제∙사회∙환경적 지속가능성을 위한 기업의 역할을 강조하며 전사적인 ESG 경영과 사회공헌, 상생협력을 주문했다. 한화는 무한한 친환경 에너지 자원에 주목하는 동시에 태양광에너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그린 수소 에너지 기술과 친환경 플라스틱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