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방사능재난 대비 시설 현대화
상태바
대전시, 방사능재난 대비 시설 현대화
  • 김영명 기자
  • 승인 2020.12.27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민 장기체류 설비, 방호물품 보관 항온항습시스템 도입, 방호물품 전용보관 허브시설 구축 등 추진
대전광역시청 전경
대전광역시청 전경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는 12월 18일(금)과 21일(월) 이틀간 방사능재난 대비 태세를 갖추기 위해 관내 주민보호시설 19개소에 대해 관계기관 합동점검을 실시했다고 12월 28일 밝혔다.
이번 중점 점검 사항은 유사시 주민보호시설의 적정성 여부와 갑상샘방호약품의 보관상태 등이다.
대전시 점검 결과 관리 측면은 대체로 양호했으나, 갑상샘방호약품 배부체계와 구호물품 확보 등의 현장 방사능재난 대응 역량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시 관계자는 밝혔다.
이를 개선하고자 대전시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원자력의학원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갑상샘방호약품의 효율적 배포체계를 마련하고, 구호소 내 주민들의 장기거주에 필요한 인프라 구축을 위한 국비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월훈 대전광역시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합동점검이 방사선 비상 발령 시에 주민들을 더욱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방사능 재난 대비 태세를 강화해 실효적 주민 보호 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