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복동 산단 공기 ‘자율주행 로봇’이 지킨다
상태바
팔복동 산단 공기 ‘자율주행 로봇’이 지킨다
  • Park Eun-Mi
  • 승인 2021.02.1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기반의 자율주행 로봇 6대와 고정형 대기 측정기 20대 설치해 3월부터 본격 추진 예정
팔복동 산단 공기 ‘자율주행 로봇’이 지킨다_이동형로봇측정기
팔복동 산단 공기 ‘자율주행 로봇’이 지킨다_이동형로봇측정기

자율주행 로봇이 팔복동 산단 지역을 돌아다니며 대기환경을 실시간으로 감시한다. 전주시는 팔복동 산단과 인근 주거지역인 만성·혁신지구의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5G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대기환경 서비스 시범사업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LG유플러스와 함께하는 이 사업은 실시간으로 대기정보를 수집하고 모니터링해 대기환경을 쾌적하게 관리하는 게 목적이다. 시와 LG유플러스는 팔복동 산단과 만성·혁신지구에 자율주행 로봇 6대와 고정형 대기 측정기 20대를 설치해 다음 달부터 대기환경을 실시간 감시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로봇의 경우 부착된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대기정보를 수집하고 관제시스템에 정보를 보내 대기정보를 상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화재나 연기 등을 감지하는 등 무인 순찰을 진행해 사고 방지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시는 실시간 대기환경 감시는 물론이고 기상상황과 계절별로 축적된 통계 데이터를 활용해 지역의 특이 동향과 추이를 파악하고 공기질 관리방안을 수립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자율주행 로봇과 고정형 대기 측정기의 대기환경 데이터를 통해 산단과 인근 주변지역에 쾌적한 대기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과 주민이 모두 살기 좋은 지역으로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