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코로나19 위기 속 지역사회 버팀목
상태바
새마을금고, 코로나19 위기 속 지역사회 버팀목
  • Lee ji
  • 승인 2021.06.16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금고, 회원에 배당금 3천억원 지급하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에 활력

새마을금고가 회원에게 올해 배당금으로 총 3,004억원을 지급하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새마을금고의 배당은 지역사회에 환원된다는 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
새마을금고는 매년 전년실적을 바탕으로 출자금에 대한 배당을 실시하는데, 1인당 1,000만원까지 출자금으로 인한 배당소득에 대해 전액 비과세되어 회원개인의 경제적 보탬을 줌은 물론, 지역경제에 활성화에도 일정 역할을 하고 있다.
이는 각 새마을금고의 업무구역이 시·군·구 제도로 운영되고 있어, 회원 들이 그 지역의 주민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전국 새마을금고는 올해 평균 3% 수준의 출자배당률을 보이며, 총 3,004억원의 배당금(이용고배당 포함)을 지역 내 출자회원들에게 지급했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지역사회에 힘이 되는 새마을금고가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새마을금고는 2021년 5월말 현재 금고수 1,299개(점포수 3,238개), 총자산 221조, 거래자 수 21,112천명, 자본금 17조 3,191억원으로 안정적으로 운용되고 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