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죽미령 전투 제71주년 기념 유엔군 美 스미스특임대 전몰장병 추도식 개최
상태바
오산시, 죽미령 전투 제71주년 기념 유엔군 美 스미스특임대 전몰장병 추도식 개최
  • Lee ji
  • 승인 2021.07.0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돌아온 평화, 죽미령 평화공원에서 통일 염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6.25전쟁 및 오산 죽미령 전투 제71주년 기념 유엔군 미 스미스부대 전몰장병 추도식(이하 추도식)을 오산 죽미령 평화공원에서 개최했다고 1일 전했다.  

유엔초전기념비추도식
유엔초전기념비추도식

오산 죽미령은 6ㆍ25전쟁 당시 유엔 지상군이 최초로 전투에 참여한 곳으로 전차 36대를 앞세워 남하하던 5,000여 명의 북한군에 맞서 540명의 스미스 특수임무부대원이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 비록 181명이 전사하는 패배였지만 유엔군의 참전소식이 알려지면서 북한군의 남진을 10여 일간 늦춤으로 반전의 계기가 됐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남우 국가보훈처 차장,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데이브 레스퍼란스 미2사단장, 안민석 국회의원,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 손대권 육군5067부대 사단장, 그리고 한·미 군 관계자가 참석해 유엔군 미 스미스부대 전몰장병에 대한 숭고한 희생 정신과 가치를 기리고 한·미 우호증진과 평화통일을 염원했다.
오산시무용협회의 기념 공연을 시작으로, 한ㆍ미 양국 국기에 대한 경례, 추도기도, 추도사, 헌화와 묵념, 라온제나 합창단의 평화의 노래 합창 공연으로 추도식을 마무리했다.

유엔초전기념비추도식
유엔초전기념비추도식

곽상욱 오산시장은 “오산 죽미령 전투 제71주년 기념 유엔군 미 스미스부대 전몰장병 추도식 개최를 통해 잊혀져 가는 전쟁의 아픔을 되새기고,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자 한다.”며“죽미령은 전쟁의 시작이자 평화의 시작을 상징하는 곳인 만큼 남북화해협력의 길과 한·미우호동맹의 상징으로 오산시가 발돋움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