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LH비대위’ 지역환원공공시설 확대 LH에 요구
상태바
‘경기도LH비대위’ 지역환원공공시설 확대 LH에 요구
  • Lee ji
  • 승인 2021.08.01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와 적극 소통 공공성 최우선해 사업 추진” 촉구

경기도 16개 기초자치단체가 참여하는 LH 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오산시장 곽상욱, 평택시장 정장선)는 29일 기초자치단체와 LH 간 원활한 업무 추진 및 상생방안 마련을 위해 LH 서울지역본부에서 김현준 대표와 간담회를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곽상욱 공동위원장(오산시장) 등 LH대표와 첫 간담회
곽상욱 공동위원장(오산시장) 등 LH대표와 첫 간담회

간담회에는 16개 기초자치단체장을 대표하여 공동위원장 곽상욱 오산시장, 정장선 평택시장과 부위원장인 김상호 하남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김종천 과천시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비대위는 △지속적인 협의 채널 구축 △지역환원 무상귀속 공공시설물 범위 확대 상세하고 투명한 원가공개, 공공시설물 인수인계 시 지적사항 신속한 조치, 공공성을 최우선으로 사업을 추진 할 것을 LH에 요구했다.
곽상욱 공동위원장은 “11년간 시정을 펼치는 동안 LH와의 소통이 가장 어려운 부분이었으며 비대위의 주요 요구사항이 LH 혁신안에 잘 반영되기를 바란다.”라며, “LH가 내부적으로 어려운 시기이지만 오늘의 위기를 기회로 발판 삼아 국민의 신뢰 회복과 주거복지 안정화, 지역균형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현준 LH 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의 요구 사항에 대해 “앞으로 LH와 기초자치단체가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개발이익을 법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지역에 환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으며 특히, “LH는 국민의 신뢰회복을 위해 무엇보다 공익성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추후 비대위에서는 국토교통부 장관,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을 방문하여 기초자치단체 LH 간 업무추진이 원활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