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2021년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포스터 공모
상태바
용산구, 2021년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포스터 공모
  • 성정욱
  • 승인 2021.08.1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의·공공·활용·주제적합성 등 기준에 따라, 최우수(1명)·우수(2명)·장려(3명)·노력상(10명) 선정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8월 16일부터 9월 30일까지 2021년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포스터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구 ‘무단투기 상습지역 하나씩 지우기’ 추진계획에 따라서다. 
 공모분야는 포스터, 공모대상은 지역 내 학교 재학생(대학생 포함)이다. 주제는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과 예방에 관한 것으로 쓰레기 무단투기로 인한 악취와 골목 환경 저해, 이웃 간 다툼 발생 등에 대한 경각심을 줄 수 있는 내용, 불법적인 쓰레기 배출에 대한 경고성 내용, 깨끗한 골목길을 만들기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 등을 담으면 된다. 표어는 필수다.

2020년 용산구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포스터 공모전 우수작
2020년 용산구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포스터 공모전 우수작

 유화, 수채화, 크레파스화, 컴퓨터그래픽 등으로 자유롭게 작업할 수 있으며 작품 규격은 4절(394㎜×545㎜)이다. 1인당 1작품만 응모 가능하다. 
 참여를 원하는 이는 작품, 응모신청서를 용산구청(용산구 녹사평대로 150) 5층 자원순환과 폐기물관리팀으로 제출하면 된다. 관련 서식은 구 홈페이지 공고/고시 란에 게시했다. 운송료는 자부담이다. 
 학교에서 요청하면 담당 공무원이 학교를 찾아 작품을 일괄 수령한다. 
 구는 접수한 작품들을 구청 민원실에 전시, 공무원·내방 주민들의 선호도 조사를 거칠 예정이다. 이후 구 심사위원회가 창의·공공·활용·주제적합성 등 기준에 따라 심사를 진행, 최우수(1명)·우수(2명)·장려(3명)·노력상(10명) 수상자를 선정한다.
 타 공모전 수상작, 타인 작품 도용 등 경우에는 심사대상에서 제하며 시상이 이뤄진 경우에도 이를 취소할 수 있다. 출품작은 반환하지 않는다.
 수상자에게는 구청장 표창과 최고 30만원 상당 도서상품권을 지급하기로 했다. 심사 결과는 10월 말 구청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깨끗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포스터를 공모한다”며 “선정된 작품은 무단투기 경고판 이미지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는 수도권매립지 반입총량제에 따라 올바른 배출문화 정착 및 생활폐기물 감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목표는 2017~2019년 평균 반입량(3만1951톤) 대비 5% 줄이기다.
 주요 대책으로는 무단투기 상습지역 하나씩 지우기, 생활쓰레기 감량 동별 경진대회, 주택가 재활용 정거장 운영, 1회용품 안 쓰기 실천운동, 커피박 재활용(퇴비화) 등이 있으며 무단투기 상습지역 지우기는 지역 내 이면도로 60여 곳에서 동시에 이뤄지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 1회용품 안 쓰기 운동도 적극 시행할 예정이다. 커피박 재활용 사업은 지역 내 20개 커피전문점과 함께하고 있으며 지난해 감량 실적은 36톤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