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년에 두번, 매일유업 분유공장은 멈춘다
상태바
일년에 두번, 매일유업 분유공장은 멈춘다
  • 성정욱 기자
  • 승인 2021.10.0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4만캔 생산라인 열흘 세우고 희귀병 환아 위한 제품 만들어
수익커녕 해마다 수억 손실 불구하고 선대 회장 신념 따라 22년재 나눔

지난 1일 경기도 평택의 매일유업 분유 공장에서 하루 4만 캔의 분유를 생산하는 공장에서 이날 만든 분유는 단 1,000개, 소요된 시간은 10분에 불과했다.
이날 10분을 위해 공장은 약 열흘 간 분유 생산 전 공정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1년에 단 두번, 희귀질환으로 일반 분유를 먹지 못하는 아기들을 위한 특수 분유를 생산하기 위해서다. 특수분유는 일반 분유와 달리 공정이 까다로워 원료를 혼합, 제조하는데 긴 시간이 걸리는 것은 물론 제품별로 들어가는 재료가 달라 생산 설비를 세척하는데만 하루 24시간이 꼬박 걸린다. 

매일유업 평택공장에서 생산하는 특수분유
매일유업 평택공장에서 생산하는 특수분유

수익은 커녕 매년 손실만 수 억 원대, 만들수록 손해지만 매일유업은 지난 1999년부터 22년 째 국내에서 유일하게 특수 분유를 생산하고 있다. 
최대선 매일유업 분유생산팁장은 "수익성은 없어도 사명감으로 더 꼼꼼하게 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일유업이 특수 분유 생산에 나선 것은 고(故) 김복용 선대 회장의 지시 때문이다. 김 선대 회장은 한 대학병원에서 선천성 대사 이상 환아들을 만난 뒤 "단 한명의 아이도 소외받아서는 안 된다"며 이들을 위한 분유 개발을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