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2021 Love the Earth 에코인플루언서 과정’ 종료
상태바
아모레퍼시픽, ‘2021 Love the Earth 에코인플루언서 과정’ 종료
  • 성정욱 편집부국장
  • 승인 2021.11.2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 ‘2021 Love the Earth 에코인플루언서 과정’ 종료

아모레퍼시픽은 2021년 9월부터 3개월간 진행한 학교 방문형 자원순환교육 ‘2021 Love the Earth 에코인플루언서 과정’을 모두 마치고, 11월 20일(토) 교육과정 강사로 활동한 대학생 서포터즈의 수료식을 진행했다. 

'2021 Love the Earth 에코인플루언서 과정'은 초등학생들과 환경문제에 대해 고민해보고 자원순환의 개념을 알려주고자 기획해 올해 처음 시작했다. 

7월 초 모집공고를 내고 참가 신청한 22개 학교 중, 서울 금양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서울 한산초등학교까지 9개 학교, 902명의 초등학생들과 함께했다.

아모레퍼시픽은 환경교육센터와 교육과정을 위해 교재 ‘더 아름다운 지구를 위한 환경교육, Love the Earth 에코인플루언서 과정’ 워크북과 교안도 직접 개발했다. 

서울 한산초등학교 Love the Earth 에코인플루언서 과정 수업 현장
서울 한산초등학교 Love the Earth 에코인플루언서 과정 수업 현장

초등학생들은 교안을 바탕으로 첫 수업에서 일회용품의 사용과 구매를 줄이고, 다시 자원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일상 생활 속 실천 방법을 놀이를 통해 익혔다. 두번째 수업에서는 실천 방법을 친구, 가족 등 주변에 알릴 수 있는 ‘에코인플루언서’가 되는 방법을 배웠다.

에코인플루언서 과정에 참여한 한산초등학교 학생은 “음식을 사올 때 집에서 쓰는 통을 가져가는 것 만으로도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일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초등학생들도 회사에 플라스틱 쓰레기를 덜 만들어 달라고 편지를 써서 의견을 보낼 수 있다는 게 신기했다”고 말했다.

전 과정에서 멘토와 강사로 활약한 대학생 서포터즈들의 수료식은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렸다. 서포터즈들은 7월부터 5개월간 디지털 환경캠프 멘토로써 초등학생들이 온라인 수업에 즐겁게 참여할 수 있도록 소통하고, 학교 방문교육에서는 자원순환 선생님으로 변신해 수업을 이끌었다. 

최우수 서포터즈 활동상을 수상한 숙명여자대학교 3학년 손민지씨는 “어린이들에게 환경의 중요성을 알려줄 수 있는 환경교육이 더 많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해 참여했다”며, “강사로 참여했던 자원순환교육은 초등학생들과 직접 소통하며 환경교육을 할 수 있었던 보람찬 시간이었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아모레퍼시픽은 2022년부터 더 많은 초등학교를 찾아가 어린이 환경교육을 확대 진행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