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제2회 농업기술혁신포럼’ 열어
상태바
농촌진흥청, ‘제2회 농업기술혁신포럼’ 열어
  • Lee ji
  • 승인 2021.12.1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위기 극복 위한 새로운 농업기술 전망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기후변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을 찾고, 새로운 농업기술을 전망하기 위해 13일 농촌진흥청 국제회의장에서 ‘제2회 농업기술혁신포럼’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단계적 일상 회복 시행에 따라 농촌진흥청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된다.
‘기후변화 대응 탄소중립! 농업과학기술 혁신으로’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날 행사는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정현찬 위원장의 축사와 주제발표, 종합 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탄소중립시대, 국가기후위기 대응전략’이란 주제로 남재철 전 기상청장의 기조 발표에 이어 △농업부문 탄소중립 기술개발 추진계획 ∆축산부문 탄소중립 기술개발 추진계획 ∆농업‧농촌 에너지대전환 대응전략 ∆농식품산업의 탄소중립 대응전략과 실천과제 등의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박병홍 농촌진흥청장이 13일 전북 전주시 농촌진흥청에서 '기후변화 대응 탄소중립! 농업과학기술 혁신으로'를 주제로 열린 제2회 농업기술혁신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박병홍 농촌진흥청장이 13일 전북 전주시 농촌진흥청에서 '기후변화 대응 탄소중립! 농업과학기술 혁신으로'를 주제로 열린 제2회 농업기술혁신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종합토론 순서에서는 농축산분야의 탄소중립과 기후변화 극복을 위한 대응전략과 실천과제를 모색한다. 
이날 행사장에는 탄소중립 실현 농업기술과 현장 보급 현황, 개발전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화판과 성과물도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박병홍 청장은 “기후변화가 전 지구적 위기로 떠오름에 따라 농업 분야에서도 탄소중립을 위한 여러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라며, 
“이 자리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넘어 궁극적인 기후변화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농산업 발전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는 활발한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