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ESG 활동 강화 나서
상태바
신세계인터내셔날, ESG 활동 강화 나서
  • Kevin Lee
  • 승인 2022.03.3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억원 상당 화장품세트와 폐립스틱으로 제작한 크레용 기부
유통기한 임박한 립스틱 1만6940개 모아 크레용으로 업사이클링
크레용 2700세트 제작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통해 아동들에 전달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며 ESG 경영 강화에 나섰다고 전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달 5일 오전 국제개발협력NGO 지파운데이션에 12억원 상당의 기초화장품세트 1만개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화장품세트는 클렌징폼, 로션, 크림, 마스크팩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미혼모 및 한부모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왼쪽부터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 이충로관장, 신세계이마트희망장난감도서관 영등포관 임진철 담당자
왼쪽부터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 이충로관장, 신세계이마트희망장난감도서관 영등포관 임진철 담당자

전날에는 지역사회 아동을 위한 특별한 기부도 진행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유통기한이 임박한 폐 립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크레용 1700세트와 쓰다 남은 크레용을 재활용해 만든 1000세트 등 총 2700세트의 크레용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립스틱 크레용은 폐 립스틱 2개 당 1개를 만들 수 있는데 소각 폐기를 앞두고 있던 1만6940개의 립스틱이 재활용됐으며, 쓰다 남은 몽당 크레용 역시 리사이클링을 통해 새 상품으로 제작돼 환경보호는 물론 아동들이 필요로 하는 물품으로 재탄생했다.

크레용 세트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71곳의 아동 기관에 전달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이번 활동은 2012년부터 진행해 온 사회공헌활동 ‘희망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앞으로 지역사회와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희망프로젝트를 통해 지역사회를 위한 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약 1,500여명의 임직원들이 연간 평균 2~3회씩 국내외 아동을 위한 봉사활동 키트를 제작하는데, 환경을 주제로 한 동화 팝업북을 비롯해 자연 분해 가능한 소재의 옥수수 양말인형 코니돌, 아동들의 발을 보호해줄 신발 폴짝 등을 직접 만들어 사회복지단체에 기부하고 있다.

이 외에도 지역사회 아동들이 희망을 간직하고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의류 및 학용품, 가구 기증 등 실질적인 기부와 기증 활동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