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국내 첫 바이오가스 활용 수소생산설비 납품
상태바
현대로템, 국내 첫 바이오가스 활용 수소생산설비 납품
  • Lee ji
  • 승인 2022.03.3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9.99% 이상의 고순도 수소 생산을 통한 수소사회 활성화 이바지

현대로템이 충주시에 수소추출기 납품을 완료하며 수소 인프라 활성화에 앞장선다고 전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30일 충청북도 충주시에 위치한 수소융복합충전소의 준공식이 열렸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성일홍 충청북도 경제부지사 등을 비롯한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국내 최초로 바이오 가스를 활용한 충주 수소융복합충전소는 음식물 폐기물 처리과정에서 생성되는 메탄가스와 같은 바이오 가스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고 저장, 운반, 충전, 판매까지 가능한 충전소다. 현대로템은 지난 2020년 이 충전소의 주요 핵심설비 중 하나인 수소추출기 1기를 수주했다. 수소추출기는 바이오 가스나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장치다.

30일 충청북도 충주시 수소융복합충전소 준공식에서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오른쪽 여섯 번째), 성일홍 충청북도 경제부지사(오른쪽 일곱 번째), 오준석 현대로템 에코플랜트사업본부장(오른쪽 세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30일 충청북도 충주시 수소융복합충전소 준공식에서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오른쪽 여섯 번째), 성일홍 충청북도 경제부지사(오른쪽 일곱 번째), 오준석 현대로템 에코플랜트사업본부장(오른쪽 세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로템의 수소추출기가 적용된 수소융복합충전소는 시간당 300N㎥(노멀 입방미터), 하루 최대 약 640kg의 고순도 수소(99.995%) 생산이 가능하다. 수소버스 22대 및 수소 승용차 128대를 충전할 수 있는 분량이다. 이번 수소융복합충전소 준공을 통해 튜브트레일러를 활용한 인근 지역의 원활한 수소 공급과 지역 운전자들의 근거리 수소충전소 접근성이 크게 개선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납품된 수소추출기는 현대로템이 수소 사업을 시작한 이래 처음 납품하는 제품으로 소모품인 촉매제를 제외한 전 부품이 국산화된 점이 특징이다. 90%에 달하는 높은 국산화율로 해외제품 대비 15% 이상의 가격 경쟁력을 갖췄으며 안정적인 공급으로 지속적인 유지보수가 가능해 수소 충전인프라 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갖췄다.

현대로템은 성공적인 수소추출기 납품을 위해 품질 확보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가스 유출로 인한 제품 성능 저하 및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수소 생산과 관련된 모든 배관 연결부에 밀폐 성능을 확인하는 기밀시험과 일정 가스압력을 견딜 수 있는지 확인하는 내압시험을 실시했다.

또 주요 용접부위에는 방사선 투과와 액체 침투를 통해 제품 결함을 확인할 수 있는 비파괴검사도 실시했다. 아울러 자체 용접 평가테스트를 통해 용접사의 기량을 검증하는 등 제품 품질관리에 만전을 다했다.

현대로템은 수소추출기 뿐만 아니라 차량에 수소를 주입하는 디스펜서, 이동식 수소충전소 등 수소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핵심설비들을 자체 기술력으로 생산해 수소사업을 고도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특히 현대로템은 이번 수소추출기와 같은 핵심부품의 수주 및 납품 실적뿐 아니라 지난해 수주한 삼척, 창원, 인천 등의 수소충전소와 지난 2020년 수주한 당진 수소출하센터 등 다양한 수소 충전인프라 사업 수주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로템은 수소충전소 및 수소출하센터뿐 아니라 향후 3년간 약 1000억 원 규모로 예상되는 국내외 수소추출기 사업 입찰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2019년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통해 2040년까지 연료전지 전기차 620만대 생산, 수소충전소 1200개소 구축 목표를 밝힌바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우리나라 최초의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수소융복합충전소의 적기 운영을 위해 철저한 공정 및 품질 관리를 거쳐 납품을 완료했다” 며 “고품질의 수소추출기를 통한 안정된 수소충전소 운영으로 수소 기반의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이바지 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수소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지난 2020년 인천광역시와 현대자동차 등 12개 기관과‘인천 수소산업육성 및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 지난해에는 한국수력원자력과 전라북도, 새만금개발청 등 8개 기관과 ‘새만금 그린 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강원도 및 삼척시와는 ‘액화수소산업 밸류체인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 하는 등 사업 역량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