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생명연 서산분원 유치 “보인다”
상태바
충청남도, 생명연 서산분원 유치 “보인다”
  • Lee ji
  • 승인 2022.04.14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치 시 그린바이오 시장 선제 대응‧바이오신산업 육성 탄력 기대

충남도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생명연) 서산분원 유치를 향해 한 발짝 더 다가섰다고 전했다.

  유치가 최종 확정되고, 계획대로 문을 열면 글로벌 그린바이오 시장 선제 대응과 충남 바이오 신산업 육성, 서산 그린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사업 추진 등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승조 지사는 14일 도청 상황실에서 성일종 국회의원, 맹정호 서산시장,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과 생명연 서산분원 설립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도와 국회, 서산시, 생명연은 바이오 경제 시대를 주도해 나아갈 생명공학 분야 연구개발, 관련 사업 육성‧발전 등을 위해 생명연 서산분원을 조성키로 뜻을 모았다.

  서산분원은 서산시 부석면 바이오웰빙연구특구 내 3만㎡의 부지에 내년부터 4년 동안 396억 원의 건축비를 투입해 연면적 9280㎡ 규모로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건축비 부담률은 국비 40%, 지방비 50%, 생명연 10% 등이며, 설립 이후 3년 간 투입하는 연구개발비 및 운영비 171억 4000만 원은 국비와 지방비로 절반씩 부담하게 된다.

  서산분원 목표는 △그린바이오 신산업 원천 기술 개발 △국가‧지역 현안 해결 기술 개발 △그린바이오 창업 기업 설립 및 지원 등으로 설정했다.

  핵심과제는 △그린백신 기반 기술 개발 △차세대 기술 기반 형질전환 동물 개발 △미세조류 활용 고부가가치 바이오 소재 개발 △동물 생산성 증대 원천기술 개발 △친환경 작물 생산성 증대 원천기술 개발 등이다.

  또 △환경오염 개선 그린바이오 기술 개발 △그린바이오 기술 사업화 강화 △그린바이오 지역 기업 지원 활성화 등도 핵심과제로 잡았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의 새로운 먹거리와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서는 바이오산업에 대해 더 큰 관심을 갖고 육성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약은 충남 바이오산업이 서남부권까지 발전하는 기폭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서산분원 유치 최종 성공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에 본원을 두고 있는 생명연은 우리나라 대표 바이오 전문 연구기관으로, 1985년 설립 이래 원천 연구, 인프라 구축, 바이오 생태계 조성 등을 통해 바이오산업 발전을 선도 중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정부출연기관 본원은 25개이며, 도내에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1개가 천안에 위치해 있다.

  25개 기관 산하 56개 분원 중 도내 소재 분원은 전무한 실정으로, 생명연 서산분원을 유치하면 도내 첫 바이오 전문 연구기관이자 과기부 소속 정부출연기관 분원으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도는 생명연 서산분원 유치를 위해 2016년 서산 그린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용역을 충남연구원을 통해 진행했다.

  2017년에는 서산시, 생명연과 서산분원 설치 시범사업 협약을 맺고, 3년 동안 동식물, 미세조류를 이용한 기술 개발 등을 수행했다.

  2020년에는 생명연이 분원 설치 및 운영 계획에 대한 연구용역을 실시, 경제성을 확인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산분원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사전 검토와 타당성 조사를 받는다.

  사전 검토와 타당성 조사 통과 시에는 2025년 첫 삽을 뜨고 2028년 문을 열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