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창작오페라 ‘허왕후’ 서울 공연 뜨거운 반응
상태바
김해시 창작오페라 ‘허왕후’ 서울 공연 뜨거운 반응
  • 송나라 부회장
  • 승인 2022.05.1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오페라 중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최초 초청

김해시와 김해문화재단이 제작한 오페라 ‘허왕후’가 제13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초청작으로 14일, 15일 양일간 서울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전했다.

지자체에서 만든 오페라 중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에 처음으로 초청받은 오페라 ‘허왕후’는 매 공연 후 관객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으며 오페라 평론가와 관객평가단으로부터 “가야역사와 신화를 담은 오페라계의 새로운 바람”이라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오페라 ‘허왕후’는 가야사를 재조명하고 가야역사문화 콘텐츠의 개발 필요성에 따라 2천년 전 가야 문명의 출발이자 철기문화의 근원이라 할 수 있는 ‘수로왕과 허왕후의 러브스토리’를 오페라로 만든 작품이다.

김해시 창작오페라 ‘허왕후’ 서울 공연출처 
김해시 창작오페라 ‘허왕후’ 서울 공연출처 

오페라 ‘허왕후’의 바탕이 되는 김수로와 허황옥의 결혼은 우리나라 역사 기술서에 기록되어 있는 최초의 국제결혼이다. 두 남녀의 단순한 사랑이야기를 넘어 낯선 세계에 도전하는 진취적인 정신과 이질적 문화를 수용하는 포용력 등 공존과 환대의 의미를 무대에 담아냈다.

삼국유사 가락국기의 기록에 상상력을 더해 제철기술과 해상무역으로 선진적이고 찬란한 문화를 이룩한 가락국 시조대왕 김수로와 인도 아유타국 공주 허황옥의 사랑이야기를 현대적 감각으로 극화해 관객에게 색다른 오페라의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정홍술 세지건설 회장(왼쪽)과 코리아포스트 송나라 부회장이 '허황후' 뮤지컬 관람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정홍술 세지건설 회장(왼쪽)과 코리아포스트 송나라 부회장이 '허황후' 뮤지컬 관람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오페라 허왕후 예술총감독은 노블아트오페라단 신선섭 대표가 맡았으며 작곡 김주원, 대본과 연출 김숙영, 이효상이 지휘했다. 최선희 가야무용단, 위너오페라합창단이 참여했으며 오페라에서 최고의 연주를 자랑하는 뉴서울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했다.

김해시에서 특별히 초청한 재경김해향우회, 재경김해고·김해여고 향후회 200여명은 “공연 내내 이어지는 성악, 합창, 오케스트라, 무용, 무술 등 완성도 높은 무대에 찬사를 보내며 김해시에 뜨거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송나라 부회장
송나라 부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