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호주 시드니 대규모 프로젝트 성공리 준공
상태바
대한전선, 호주 시드니 대규모 프로젝트 성공리 준공
  • Kevin Lee
  • 승인 2022.07.22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형균 사장, 발주처 Transgrid가 개최한 준공식 참석차 호주 방문

대한전선이 대규모 턴키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우수한 사업 수행능력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은 호주에서 진행된 ‘Powering Sydney’s Future(PSF) 프로젝트’를 성공리에 마무리하고, 현지 시각으로 20일 오전 10시에 열린 준공 기념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식은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사업 수행과 정상 운전을 축하하기 위해 발주처인 트랜스그리드(Transgrid)가 마련한 자리로, 뉴사우스웨일즈(NSW)의 비콘스필드(Beaconsfield)에 위치한 변전소에서 약 2시간 동안 진행됐다. 행사에는 나형균 사장과 오세아니아 본부장 등 대한전선 임직원과 트랜스그리드 및 현지 EPC인 Garde사(社) 등의 주요 경영진, 호주 지역 정치인 등 약 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설명과 주요 인사들의 기념사, 현장 순회 순으로 진행됐다.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과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트랜스그리드 인프라 개발부장 Jeremy Roberts,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 NSW 주 국회의원 Shayne Mallard, 트랜스그리드 사업본부장 Gordon Taylor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과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트랜스그리드 인프라 개발부장 Jeremy Roberts,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 NSW 주 국회의원 Shayne Mallard, 트랜스그리드 사업본부장 Gordon Taylor

PSF 프로젝트는 향후 수십 년 동안 시드니 도심과 주변 지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지중 전략망을 새롭게 구축하는 난이도 높은 사업으로, 뉴사우스웨일즈(NSW)의 송전 전력청인 트랜스그리드가 수년 간 공들여 준비한 프로젝트다. 
대한전선은 2019년 12월에 수주를 확정하고, 2020년 8월부터 올 6월까지 약 22개월에 걸쳐 사업을 진행했다. 호주에서 가장 높은 전압인 330kV급 전력망의 설계, 자재 납품, 시공, 상업운전까지 전 과정을 수행하는 풀 턴키(Full Turn-key) 방식으로, 총 수주 규모가 1,400억 원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나형균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호주 최대 도시인 시드니의 미래를 위한 랜드마크적인 프로젝트를 대한전선의 기술력으로 완수하게 되어 큰 의미”라고 밝히며, “코로나19 팬데믹의 어려운 환경에서도 철저한 프로젝트 관리를 통해 대규모 사업을 기일 내에 안정적으로 수행해 낸 만큼, 앞으로 호주에서 진행될 전력망 프로젝트의 새로운 롤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호주는 가파른 인구 증가세로 국가 주도의 대규모 인프라 확장이 추진되고 있어, 지속적인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검증된 턴키 수행 능력과 차별화된 수주 전략으로 호주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키워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전선은 2004년 33kV 케이블을 납품한 이후로 호주 132kV, 275kV 및 뉴질랜드 220kV 등 다양한 전력망의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오세아니아 내에서 높은 신뢰도와 경쟁력을 확고히 구축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