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노리카코리아, ‘로얄살루트 21년 블렌디드 그레인’ 출시
상태바
페르노리카코리아, ‘로얄살루트 21년 블렌디드 그레인’ 출시
  • 류민열
  • 승인 2022.08.1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껏 보지 못한 새로운 영역의 고품격 위스키 등장!
로얄살루트 21년 블렌디드 그레인
로얄살루트 21년 블렌디드 그레인

페르노리카 코리아(Pernod Ricard Korea) 프레스티지 위스키 브랜드 로얄살루트가 최소 21 이상 숙성된 최상의 그레인 위스키를 블렌딩해 남다른 희소가치를 지닌로얄살루트 21 블렌디드 그레인 출시한다고 밝혔다.

1953 엘리자베스 2 여왕의 대관식을 기념하기 위해 탄생한 로얄살루트는 70 년의 세월동안 영국 왕실의 헤리티지를 근간으로 스카치 위스키의 혁신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해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로얄살루트 21 블렌디드 그레인역시 노력의 산물이다. 증류 기술은 물론 위스키 숙성과 블렌딩 위스키 제조 과정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로얄살루트 하우스 만의 스타일과 현존하는 최고의 마스터 블렌더 샌디 히슬롭의 장인정신이 더해져 완성됐다.

이번 신제품은 로얄살루트 21 시그니처 블렌드와 로얄살루트 21 몰트 이후에 로얄살루트의 섬세하고 정교한 블렌딩 기술의 정점을 보여주는 하나의 예술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정규 라인업으로 선보이는 최초의 블렌디드 그레인 위스키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블렌디드 그레인은 국내에서 쉽게 접할 없어 자체로 높은 희소성을 지닐 뿐만 아니라 최소 21 이상 숙성한 그레인 원액으로만 빚어내 로얄살루트의 집약된 기술력과 최상의 가치를 경험할 있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하다.

 

샌디 히슬롭은 21년산 블렌디드 그레인 위스키를 위한 풍부하고 정교한 블렌딩 공식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위스키 원액 연구를 거쳐 스트라스클라이드(Strathclyde) 지금은 사라진 증류소인 덤바톤(Dumbarton) 희귀한 원액을 직접 선별했다. 또한 로얄살루트의 기존 라인업들과 차별화된 피니시를 선사하기 위해 아메리칸 오크 캐스크를 선택, 완벽한 밸런스의 고풍스러운 부드러움과 달콤함이 돋보이는 블렌디드 그레인 위스키를 완성할 있었다.

 

이번 제품은 꽃의 향긋함과 과즙이 풍부한 복숭아, 붉은 사과의 신선한 과일향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고, 가득 퍼지는 꿀과 바닐라의 진한 달콤함에 호두, 헤이즐넛 구운 오크 향이 더해져 달콤함의 정점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로얄살루트 브랜드 최초로 유리 플라곤(보틀) 적용해 현대적 감성을 더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위스키 원액 고유의 영롱한 빛깔이 투명한 보틀에 그대로 반영돼 기존 로얄살루트 이미지에 모던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감성이 더해졌다. 새롭게 선보인 디자인 요소는 제품 퀄리티는 물론 트렌드에 민감한 MZ세대 여성 소비자들의 마음까지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상의 퀄리티를 자랑하는 블렌딩과 한층 세련된 룩의로얄살루트 21 블렌디드 그레인 사랑하는 가족 또는 친구들과 함께 하는 자리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블렌디드 그레인의 풍미처럼 달콤한 시간을 선사하고, 황금빛 위스키를 담고 있는 유리 플라곤은 최고의 모임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제격이다.

 

한편, 로얄살루트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8 15 신세계백화점 대전점을 시작으로 갤러리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본점 등에 순차적으로 스페셜 팝업스토어를 오픈한다. 팝업 공간에서는 모던하고 스타일리시해진 새로운 룩의 로얄살루트를 만나볼 있으며, 제품의 향과 풍미를 간접적으로 느껴볼 있는 현장 프로그램 추석 맞이 특별한 프로모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페르노리카 코리아의 마케팅 총괄 미구엘 파스칼(Miguel Pascual) 전무는로얄살루트 21 블렌디드 그레인은 보기 드문 고연산 그레인 위스키로 남다른 희소 가치를 지닌 것은 물론이고 로얄살루트 만의 블렌딩 기술력으로 고품격의 예술적 풍미를 선사하는 제품이라며새로운 고품격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젊은 소비자들, 그리고 희소성과 퀄리티 모두를 충족시키는 유니크한 제품을 찾는 위스키 소비자들의 니즈를 모두 충족시켜 것으로 기대한다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