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문화해설사 양성 아카데미 운영
상태바
중구문화해설사 양성 아카데미 운영
  • Lee ji
  • 승인 2023.01.1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 속 역사문화자원의 보고(寶庫) 서울 중구(구청장 김길성)가‘중구문화해설사 아카데미’참여자 10명을 모집한다고 전했다.

해설사 교육과정을 수료하면 중구를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지역의 역사와 문화 이야기를 들려주는 문화해설사로 활동하게 된다.

모집 기간은 1월 9일부터 28일까지로, 우리 역사와 문화유적에 관심 있는 서울 시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해설사가 광희문을 지나며 설명하는 모습
해설사가 광희문을 지나며 설명하는 모습

중구민, 관련학과(역사, 관광, 역사교육학 등) 전공자 및 관련분야 경력 보유자, 최근 2년 이내 관광진흥법상‘관광통역 안내사’합격에 필요한 자격증을 가진 자는 선발 시 우대한다.

서류와 면접 심사를 통과한 신청자는 2월 13일부터 43시간에 걸친 교육을 받고 평가와 3개월의 수습과정을 거쳐 7월부터 현장에 배치된다.

신청서는 중구 홈페이지 또는 국제교류문화진흥원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받아 작성한 후 이메일, 등기우편, 방문 접수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국제교류문화진흥원(02-3210-3266)으로 문의할 수 있다.

중구는 매년 3월~7월, 9월~11월 한양도성, 정동, 광희문, 장충단공원, 명동 등 9곳을 무대로‘해설사와 함께하는 도보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20~2021년에는 코로나19로 운영하지 못했고, 2022년에는 3,735명이 탐방을 다녀갔다.

최근 중구를 찾는 관광객이 증가한 가운데 해설사 탐방 프로그램에 대한 수요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보고 현직에서 활동하는 해설가 58명 대상 직무 보수교육도 병행한다. 이후 해설사들은 전문가 함께 ‘중구문화관광코스 기획단’으로 활동하며 도보 관광 신규코스 개발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김길성 구청장은“중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이야기가 있는 전문 해설을 통해 좋은 추억과 감동을 선사할 수 있도록 해설사 아카데미에 열정과 재능있는 구민들의 많은 참여 바란다 ”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