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 100억 원 규모 토목 공사 수주
상태바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 100억 원 규모 토목 공사 수주
  • 조경희 논설위원
  • 승인 2019.07.2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19일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평택 소사 3지구 도시개발 사업기반 시설공사’ 계약을 따냈다고 23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수주로 경기도 평택시 소사동 산 36-1번지 일원 191,610m²(약 58,000평)에 대한 부지 조성, 도로공사, 기반 시설공사 등을 진행하게 됐다.

계약금액은 약 100억 원으로 착공은 2019년 8월, 준공은 2020년 11월로 예정돼 있다.

공사가 완료되면 해당 부지에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뉴비전 엘크루 약 1,400세대를 비롯한 학교, 상가, 단독주택, 공원 등 다양한 주민 생활 편의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연이은 수주에 고무적이다. 신규 수주를 위해 발 벗고 나서준 임직원들 덕분”이라며 “수주와 더불어 이익 극대화가 예상돼 직원들에게 파격적인 보상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규 수주에 총력을 다하고 있어 하반기 더 많은 공사를 따낼 것으로 예상 된다”면서 “조만간 우즈베키스탄 등 해외 사업 등에서도 가시적인 성과가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