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0 TUE 10:58
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은행, 무역협회 등과 혁신성장 Fair 'NextRise 2019, Seoul' 개최

[코리아포스트 손다솜 기자] 산업은행과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23일 코엑스에서 혁신성장 페어인 'NextRise 2019, Seoul' 개회식이 개최됐다.

NextRise 2019, Seoul은 산업은행과 한국무역협회가 벤처기업협회, 벤처캐피탈협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함께 23일(화), 24일(수) 양일간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스타트업 페어다.

이번 NextRise 2019, Seoul은 국내에서 최초로 개최하는 최대 규모의 글로벌 행사로서, 국내외 벤처·스타트업, 대기업 및 투자자가 대거 참여하여 기존에 개최된 국내 스타트업 행사들과 비교하여 차별화된 특징을 나타내고 있다.

(왼쪽부터) 베이글랩스 박수홍 대표, Kaidee Tiwa York 대표,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오세헌 부회장,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민병두 국회정무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원광연 이사장, 산업은행 성주영 수석부행장, 9th Gear Maryanne Morrow CEO&Founder, 보맵 류준우 대표

이날 개회식에서 공동주최 기관장인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은 혁신성장 선도와 제2벤처붐 조성을 통해 대한민국의 발전을 기원하는 본 행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어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은 각각 환영사와 축사를 통해 벤처·스타트업과 국내외 대기업, 투자자들이 하나로 연결되는 이번 페어가 국내 혁신창업 생태계의 성장 및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를 전하였다. 한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또한 행사장을 방문하여 벤처·스타트업을 격려하고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했다.

스타트업과의 1:1 사업협력 상담에는 국내 대표기업들이 대거 참여한다. 삼성, 현대차, SKT, LG, 롯데, Posco, 한화, GS, KT, S-Oil, 한국전력과 더불어 네이버, NC소프트, 스마일게이트 등 대기업 및 벤처1세대 성공기업 다수가 참여한다. 또한 글로벌기업인 Amazon, Lenovo, BASF, Alibaba Cloud와 미국 AR 유니콘인 Magic Leap 등도 현장상담에 참여한다. 또한 투자자와의 1:1 투자유치 상담에는 국내 대표 VC들이 모두 참여하고, 일본, 싱가폴, 호주, 브라질 등 여러 국가의 VC들도 1:1 상담에 참여한다.

이를 위해 산업은행과 무역협회는 지난 6월까지 국내외 벤처·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대기업 및 VC들과의 1:1 현장상담 신청을 접수하였으며, 23, 24 양일간 약 900건의 미팅이 사전에 확정되어 현재 현장상담이 진행되고 있다. 또한, 200여개의 벤처·스타트업이 참여하는 전시부스에서 진행될 현장상담까지 포함할 경우 2천여 건 이상의 사업협력·투자유치 상담이 실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외 저명인사들이 대거 연사로 참여하여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대한 경험과 인사이트를 공유한다는 점이다. 국내 벤처·스타트업의 해외진출 및 스케일업을 지원하는 것 뿐만 아니라, 동남아 지역 스타트업을 국내 벤처투자 생태계로 연결하고, 해외 투자자들로 하여금 국내 스타트업에 관심을 갖도록 유도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한국계 기조연사로는 실리콘밸리에서 1억불 이상 투자를 유치한 SendBird의 김동신 대표, 국내 유니콘기업에 가장 많이 투자하고 있는 Altos Ventures의 한킴 대표, 실리콘밸리의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계 투자자 Storm Ventures의 남태희 대표, 국내 대표적인 액셀러레이터인 프라이머 권도균 대표 등이 참여하며,

외국계 기조연사로는 유명 벤처캐피탈인 500 Startups의 Christine Tsai 대표, 인도네시아의 전자상거래 유니콘 기업인 Bukalapak의 Fajrin Rasyid 대표, 일본의 대형 벤처캐피탈인 SBI Investment의 Katsuya Kawashima 대표 등이 참여한다.

기조강연 외에도 국가별 세션, 기업별 세션, 세미나, 포럼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양일간 다채롭게 구성되어 있다. 국가별 세션에서는 각 국가별 스타트업 지원체계와 진출전략을 다룬다. 캐나다, 이스라엘, 스페인, 아일랜드, 두바이, 브라질, 호주 등과 더불어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 중국, 말레이시아, 베트남, 인도, 싱가포르 등 전세계 생태계를 총망라하는 프로그램들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기업별 세션에서는 삼성 NEXT, 현대차, BMW, Airbus, Beiersdorf, Johnson&Johnson, Alibaba Cloud, Go-jek 등 국내외 대기업 및 유니콘기업들이 자사의 오픈이노베이션 전략 및 스타트업과의 협업 사례를 공유한다. 이외에도 스타트업을 위한 M&A 전략, 스타트업의 팀빌딩 전략, 스타트업을 위한 브랜드 마케팅, 바이오 진단시장의 패러다임 전환, 글로벌 핀테크 규제현황 등 다양한 전문가 세션도 진행된다.

아울러, 무역협회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및 스타트업 브랜치 파트너 기관들 또한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를 포함하여 캠브릿지이노베이션센터(Cambridge Innovation Center), 하버드이노베이션랩(Harvard Innovation Lab), 버클리스카이덱(University of Berkeley Skydeck) 같은 해외 유명 스타트업 지원기관까지 세미나에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처럼 'NextRise 2019, Seoul'은 국내외 스타트업 생태계 소속기관 대부분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글로벌 스타트업 페어로 진행된다. 기존에도 IR 데모데이, 전시 박람회, 세미나, 포럼 등은 기관별로 개별적으로 개최하여 왔지만, 산업은행과 무역협회를 주축으로 생태계 각 기관들이 모두 참여하는 이러한 규모의 글로벌 스타트업 페어를 개최한 것은 대한민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건강하게 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연결해간다는 것에 그 의의가 매우 크다.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금년 처음 개최하는 NextRise가 미국의 CES, 스페인의 MWC와 같이 한국의 혁신성장을 상징하는 국제적인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손다솜 기자  edt@koreapost.com

<저작권자 © 코리아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