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5 THU 17:34
상단여백
HOME Industry
SK이노베이션-환경부, 친환경 사회적경제 함께 육성24일 환경 분야 사회적경제 공동 육성하고 지원하는 내용으로 MOU 체결

[코리아포스트 김형대 주필] SK이노베이션이 환경부와 손잡고 환경 분야 사회적 경제 육성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24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서린빌딩에서 '환경 분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MOU)'을 가졌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환경부 박천규 차관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이 참석했다. 또한 친환경 사회적경제 기업들을 대표해 SK이노베이션과 협력 관계인 모어댄의 최이현 대표, 오투엠의 서준걸 대표가 자리에 참여했다.

환경부 박천규 차관(왼쪽)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오른쪽)이 24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환경 분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측은 환경 분야 사회적경제 조직들을 공동 육성하는 등 친환경 생태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환경 분야 소셜 벤처, 사회적기업들을 발굴해 지원금, 경영 컨설팅, 홍보, 마케팅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정부 기관과 사회적기업 육성 역량을 갖춘 민간 기업 사이 이번 협력은 환경 분야 소셜 벤처, 사회적기업 등의 활동 저변 확대를 이끌어내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 박천규 차관은 “환경 분야는 재활용∙업사이클뿐만 아니라 친환경 에너지, 생태 관광, 환경 교육 등 사회적경제가 확장할 수 있는 영역이 무궁무진하다”라며, “환경 분야 사회적기업 지원 사업에 특화한 SK이노베이션과 함께 친환경 분야 사회적기업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은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DBL(Double Bottom Line)’을 경영 철학으로 삼아, 친환경 사회적 가치 창출을 기업 경영의 최우선 과제로 두고 있다”며, “전사 과제인 그린밸런스 달성을 위해 친환경 사업을 추진하는 외에도 기업과 환경이 공존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환경부와의 이번 협약이 친환경 소셜 벤처, 사회적기업 등을 더욱 체계적으로 육성할 수 있는 토대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환경부와 SK이노베이션은 지난 달 ‘환경분야 사회적기업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공동 주최하며, 환경 분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초석을 마련한 바 있다. 양측은 8월 초 공모전 수상 5개 팀을 발표하고, 그 중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3개 팀을 선발해 최대 3억원을 지원하는 등 설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형대 주필  edt@koreapost.com

<저작권자 © 코리아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