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9 SAT 10:37
상단여백
HOME Culture
충주시, 외국인을 위한 맞춤형 민원서비스 확대운영‘민원서식 외국어 해석본’ 제작 배포 및 통역서비스 제공

[코리아포스트 손다솜 기자] 충주시가 외국인 민원편의를 위한 ‘민원서식 외국어 해석본’을 제작·배포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한글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 민원들을 위해 ‘민원서식 외국어 해석본’을 민원실을 포함한 읍면동행정복지센터 및 다문화가족센터 등 공공시설에 확대 비치된다.

민원서식 외국어 해석본은 체류지 변경신고서 등 41종의 민원서식 해석본으로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일본어로 제작됐다.

또한 외국인의 사용빈도가 높은 가족관계등록부 교부신청서, 혼인신고서 등 4종의 신고서는 필리핀어, 캄보디아어, 태국어, 우즈베크어, 러시아어, 몽골어 등 총 6개 국어 해석본으로도 함께 제작됐다.

작성요령과 유의사항 등이 수록되어 있는 민원서식 외국어 해석본을 통해그동안 외국어 법정서식 부재로 민원신청서 작성에 어려움을 겪은 외국인들은 민원처리의 이해도 및 행정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행정서비스를 제공 받게 됐다.

시는 이외에도 민원실을 방문하는 외국인에게 원활하고 빠른 민원안내를 위한 ‘맞춤형 통역서비스’도 함께 운영한다.

‘맞춤형 통역서비스’는 외국어에 능통한 공무원 6명(영어2, 중국어2, 일본어2)을 통역관으로 지정해 외국인 방문 시 민원처리 외 관광과 생활정보까지 안내하는 등 종합적인 서비스이다.

김상하 민원봉사과장은 “민원서식 해석본을 통해 다문화 가족과 외국인 주민이 민원실 방문 시 민원신청 절차 등을 자국어로 정확하게 안내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불편 없는 민원행정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손다솜 기자  edt@koreapost.com

<저작권자 © 코리아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