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6·25전쟁 제71주년 행사, 부산에서 처음으로 개최
상태바
보훈처, 6·25전쟁 제71주년 행사, 부산에서 처음으로 개최
  • Lee ji
  • 승인 2021.06.24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쟁 당시 피난 수도이자 유엔군 상륙거점이었던 부산 구(舊) 수영비행장에서 처음으로 기념행사를 거행하여 ‘나라를 위한 헌신 끝까지 책임진다’라는 대국민 메시지 전달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는 국내외 6․25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국민과 함께 기억하고, 6·25전쟁의 교훈을 상기하여 한반도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한 ‘6․25전쟁 제71주년 행사’를 오는 25일(금) 오전 10시, 영화의 전당(부산 해운대구)에서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6.25전쟁 71주년 행사
6.25전쟁 71주년 행사

올해 행사는 ‘기억 1129, 새로운 비상*’이라는 주제 아래, 6·25전쟁 행사가 ‘94년 보훈처로 이관된 이래 최초로 6·25전쟁 당시 임시수도였던 부산에서 거행된다.
* ‘기억 1129, 새로운 비상’ : 6·25 발발일인 1950. 6. 25부터 정전협정일인 1953. 7. 27까지 치열했던 1,129일을 기억하고, 국난극복의 힘으로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음
특히, 전후 70여 년이 지난 시점에서 6·25전쟁 중 유엔군 군용비행장으로 국군과 유엔군이 날아올랐던 부산 구(舊) ’수영비행장‘에서 행사를 거행하여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행사에는 6·25참전유공자 및 유족, 정부 주요인사 등 2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하여 진행될 예정이다.
기념행사는 배우 이장우와 6·25전쟁 70주년 추진위원회 서포터즈 단장으로 활동한 캠벨 에이시아의 사회로 진행되며, 참전 국기 입장, 국민의례, 참전유공자 편지 낭독, 무공훈장 전수, 기념사, 기념공연, 6‧25의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50분간 진행된다.
먼저, 육‧해‧공‧해병대 각 군을 대표하는 참전용사들*이 국무총리와 함께 동반 입장으로 행사가 시작된다.
태극기와 유엔기, 그리고 22개 유엔 참전국기가 입장하고 국민의례가 이어진다. 그리고 대한민국의 평화로운 오늘은 참전용사가 주신 ’선물‘이라는 주제 영상이 상영되고 참전유공자 김두만 장군이 직접 쓴 ’내 조국 대한민국‘을 무대에서 낭독한다.
이어서 70여 년 만에 6·25전쟁 당시 공적이 확인된 생존 참전용사 1명, 유족 3명에게 각각 무공훈장을 전수*하여 ’나라를 위한 희생은 국가가 끝까지 기억하고 책임진다’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어서 피난 수도 부산의 기억을 간직한 장소 6곳*을 배경으로 각 군의 역동적인 의장병 공연 영상이 전개되고, 후배 장병들이 참전 영웅들께 바치는 헌정 공연인 ’밀리터리 따뚜(Military Tattoo)‘가 웅장하게 펼쳐진다. 
* 임시수도청사, 부산항 1부두, 벡스코, 영도다리, 40계단 등 6·25전쟁 당시의 흔적을 간직한 부산의 대표적인 상징 장소 
끝으로 행사 참석자 전원이 함께 ’6‧25의 노래‘를 제창하며 기념행사는 마무리된다.
한편, 6·25전쟁 제71주년을 맞아 전국에서도 지방자치단체 및 6·25참전유공자회 주관으로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는 다양한 행사가 의미 있게 진행된다. 
그리고 29일(화) 오후 7시에 국무총리 주관으로 서울 워커힐호텔(에스톤하우스)에서 참전유공자 및 유엔참전용사 후손, 유해발굴 유족 등 80여 명을 모시고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을 개최하여 정부의 감사를 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