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암 산림청장, 땅밀림 우려지 현장 점검 나서
상태바
최병암 산림청장, 땅밀림 우려지 현장 점검 나서
  • Lee ji
  • 승인 2021.07.18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밀림 우려 지역 안전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 점검

최병암 산림청장은 여름철 집중호우 및 태풍으로부터 땅밀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7월 16일 경상남도 하동군 땅밀림 우려 지역을 방문하여 안전조치 사항을 점검하였고 밝혔다.

최병암 산림청장(오른쪽 두 번째)이 16일 경남 하동군 옥종면 땅밀림 우려 지역을 찾아 윤상기 하동군수(오른쪽 첫 번째)와 균열 및 높낮이차 피해 규모 등 안전조치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
최병암 산림청장(오른쪽 두 번째)이 16일 경남 하동군 옥종면 땅밀림 우려 지역을 찾아 윤상기 하동군수(오른쪽 첫 번째)와 균열 및 높낮이차 피해 규모 등 안전조치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

점검 대상지는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에 위치한 땅밀림 우려 지역이며, 산지 내 균열 및 단차 등 땅밀림 징후가 관찰되어 전문가 현장조사를 실시한 지역이다.   

이번 점검은 땅밀림으로 인해 토사유출 등 추가적인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응급조치 여부 등을 점검하고, 항구적인 복구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자 실시하였다. 

최병암 산림청장(맨 앞)이 16일 경남 하동군 옥종면 땅밀림 우려 지역을 찾아 균열 및 높낮이차 피해 규모 등 안전조치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
최병암 산림청장(맨 앞)이 16일 경남 하동군 옥종면 땅밀림 우려 지역을 찾아 균열 및 높낮이차 피해 규모 등 안전조치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

한편, 산림청은 땅밀림을 선제적으로 예방·대응하기 위해 우려 지역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를 실시하여 전국단위 관리대상지를 발굴하고 있으며, 땅밀림 현상 분석 등 연구도 병행하여 실시하고 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인근 지역주민의 안전 확보 및 피해 최소화를 최우선으로 하여 땅밀림에 대한 안전대책을 체계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