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라오스에 안전 강조한 ESSG 경영 노하우 첫 전수
상태바
한국공항공사, 라오스에 안전 강조한 ESSG 경영 노하우 첫 전수
  • Lee ji
  • 승인 2022.11.1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우호 관계 구축으로 한국형 공항개발사업 결실 기대

한국공항공사(사장 윤형중)는 15일(현지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라오스 정부 관계자를 대상으로 기존의 ESG에 공사의 강점인 안전을 더한 ESSG* 공항운영 기술교육을 실시했다.
  * Environment, Safety, Social, Governance (환경, 안전, 사회, 지배구조)

공사는 42년 공항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공항 안전운영 기술과 전문성을 갖춘 우리 교관을 파견해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과 제2 도시 루앙프라방에서 공항안전운영 경험을 전수하고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기술교육을 시행했다.

시문(Bountaeng Symoon) 라오스공항국장, 홍점표 한국공항공사 해외사업단장, 빙세이 싱캄(Viengxay Singkham) 민간항공국장이 ESSG 공항운영 기술교육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시문(Bountaeng Symoon) 라오스공항국장, 홍점표 한국공항공사 해외사업단장, 빙세이 싱캄(Viengxay Singkham) 민간항공국장이 ESSG 공항운영 기술교육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번 교육사업은 라오스 공항 산업 발전의 인도적 상생지원을 위해 KOTRA의 ‘글로벌 ESG+ 사업’의 일환(국내 대표 설계사 도화엔지니어링 주관)으로 진행됐으며, 라오스 루앙프라방 공항운영권(PPP) 사업수주를 목표로 라오스정부와 우호 관계를 형성하고 수주지원을 유도하기 위해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KOTRA의 적극적 협력으로 추진 중이다.

공사는 ‘루앙프라방 공항개발사업’을 총괄하는 라오스 공공교통사업부(MPWT) 소속 민간항공국(DCA)과 라오스공항국(AOL) 공무원 100여 명을 초청해 공항안전과 항공보안, 활주로 포장상태 점검 및 평가 기술 등 실무 기반의 실효성 있는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장을 찾은 빙세이 싱캄(Viengxay SINGKHAM) 라오스 민간항공국장은 “안전을 특화한 한국공항공사의 ESSG 공항 운영 정책과 기술을 현장에서 경험하고, 한국 공항의 수준 높은 안전관리 시스템의 장점을 라오스 공항에 적용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양국의 항공산업 상생발전을 위한 우호적 교류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 향후 루앙프라방 공항개발 및 운영권 사업에서도 좋은 결실을 맺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공사의 42년 공항운영 노하우를 해외공항에 전수하고, 공항운영 전문 공기업으로서 우리 민간기업의 동남아 지역 진출을 위한 책임있는 가교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