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충교역이 방산 수출 지렛대다?
상태바
절충교역이 방산 수출 지렛대다?
  • 성정욱 기자
  • 승인 2019.12.10 0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정욱 선임기자] KOTRA(사장 권평오)가 9일부터 사흘간 부산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방위사업청과 함께 ‘2019 절충교역 일대일 수출상담회’를 개최한다. 절충교역은 외국에서 군수품을 구매할 때 기술이전, 부품 제작·수출, 군수지원 등 반대급부를 제공받는 것을 의미한다.

KOTRA가 9일부터 사흘간 부산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방위사업청과 함께 ‘2019 절충교역 일대일 수출상담회’를 진행한다. 이번 상담회는 절충교역을 지렛대로 삼아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글로벌 방산업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공급망에 들어가도록 지원하는 행사다. 지난달 KOTRA가 개최한 방위산업 수출상담회에서 우리 기업과 해외 방산업체가 비즈니스 상담을 하고 있다.

이번 상담회는 절충교역을 지렛대로 삼아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글로벌 방산업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공급망에 들어가도록 지원하는 행사다. 방위사업청은 2014년부터 여러 글로벌 방산기업을 초청해 행사를 마련해왔다.

올해는 미국 기업 보잉(Boeing), 레이시온(Raytheon)과 프랑스 기업 에어버스(Airbus) 본사 구매담당자가 직접 참석해 한국 진출 여부를 가늠할 예정이다. 우리 쪽에서는 방산, 민수 분야에서 약 40개 중소기업이 상담에 나선다.

행사 첫날에는 기업별로 글로벌 협력선 등록에 필요한 기준과 세부절차를 안내한다. 네트워킹을 통해 글로벌 업체와 한국기업이 자유롭게 시장개척 공감대도 형성한다.

둘째날과 셋째날에는 일대일 상담이 진행된다. 특히 우리 중소기업은 글로벌 업체가 한국시장 진출에 관심을 보이는 분야에서 선정됐다. 의미있는 수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김대자 KOTRA 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장은 “한국 방산기업은 경쟁력을 갖췄지만 세계시장 진출기회가 부족했다”며 “이번 상담회를 바탕으로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해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