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지역경제 녹이자” 담양군, 6월까지 전통시장 사용료 전액 감면
상태바
“얼어붙은 지역경제 녹이자” 담양군, 6월까지 전통시장 사용료 전액 감면
  • 김형대 대기자
  • 승인 2020.03.1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 살리기 … 담양사랑상품권 할인율도 10%로 확대

담양군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오는 6월까지 담양전통시장 3개소의 시장사용료를 전액 감면하기로 결정하고, 월별 부과하던 담양시장은 3월부터 6월까지 4개월분을 부과하지 않고, 상하반기 부과하던 창평시장과 대전시장은 하반기 부과 시 2개월분만 부과한다.

담양군 청사 전경 사진=담양군 제공
담양군 청사 전경 사진=담양군 제공

또한 소비위축으로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담양사랑상품권을 특별 할인율을 적용 6%에서 10%로 할인해 오는 16일부터 7월 15일까지 판매 할 계획이다.

담양군의 이 같은 방침은 전통시장 사용료를 감면해 시장 상인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고 상품권 할인율을 확대해 내수경기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함이다.

담양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지역 상인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앞으로도 실효성 있는 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굴하고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