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건한 한-러 산업·기술 협력
상태바
굳건한 한-러 산업·기술 협력
  • Lee Kyung-sik
  • 승인 2020.06.16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OTRA, 6월 한 달간 한-러 온라인 상담회 열어... 연 3회 개최
- 포스트 코로나 시대, CIS 역내 공급망 확대 움직임으로 기회요인↑

KOTRA(사장 권평오)가 한-러 수교 30주년 및 ‘신북방 협력의 해’를 맞아 6월 한 달간 ‘한-러 산업·기술협력 온라인 상담회’를 개최 중이다.

 

KOTRA가 6월 한 달간 ‘한-러 산업·기술협력 온라인 상담회’를 개최 중이다. KOTRA는 지난 4월에도 한-러 교역 상담을 주선했으며 세 번째 상담회는 하반기에 열린다.우리 기업과 러시아 바이어가 온라인으로 거래를 논의하고 있다.
KOTRA가 6월 한 달간 ‘한-러 산업·기술협력 온라인 상담회’를 개최 중이다. KOTRA는 지난 4월에도 한-러 교역 상담을 주선했으며 세 번째 상담회는 하반기에 열린다.우리 기업과 러시아 바이어가 온라인으로 거래를 논의하고 있다.

KOTRA 신북방·동북아팀 정민구 과장에 의하면, 러시아는 자국 제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4년부터 ‘수입대체산업 육성정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러시아 중심 CIS 역내공급망(RVC)이 확대될 움직임을 보이면서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이번 상담회에는 러시아 전역에서 나온 80개 바이어와 120개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150건 거래 논의를 하고 있다. 러시아가 대체산업으로 육성하는 의료기기, 제약·바이오, 항공·우주, 조선기자재, 농업기술 분야에서 상담이 활발하다.

드론 활용 지리정보시스템 솔루션을 제공하는 H사는 “상담을 통해 사마라(Samara) 주정부 항공 클러스터와 무인항공기 분야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하게 됐다”며 “러시아 정부의 혁신기술 개발 프로젝트 지원을 받을 가능성도 있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조선용 공작기계를 생산하는 D사는 “최근 러시아가 투자 어획쿼터제를 도입해 현지 조선시장을 눈여겨보고 있다”며 “이번 상담에서는 나홋카(Nakhodka) 선박수리소가 많은 관심을 나타내 스펙과 견적서를 교환할 예정이다”고 언급했다.

KOTRA는 지난 4월에도 32개 한국기업과 23개 러시아 바이어의 2,300만 달러 교역 상담을 주선했다. 세 번째 상담회도 하반기에 열어 산업·기술 협력 논의를 이어간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러시아 전 무역관에 설치된 ‘한-러 산업기술 협력 데스크’를 활용해 우리 기업이 CIS 역내 공급망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