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수, 효율적으로 조성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상태바
가로수, 효율적으로 조성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 이삼선
  • 승인 2020.07.08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2020 가로수 조성·관리 지침서 발간

산림청은 8일 도시민에게 유익한 혜택을 주는 가로수의 체계적인 관리 강화와 품질 제고 및 국민인식 제고 등 정책 여건 변화를 반영한 '가로수 조성·관리 지침서'를 새롭게 마련하고 배포한다.

 

전남 순천시 가로수길(2019년 녹색도시우수사례)
전남 순천시 가로수길(2019년 녹색도시우수사례)

산림청 도시숲경관과 김주열 과장에 의하면, 우리나라 전국 가로수 조성 현황은 2019년 기준으로 전국에 총 823만 본이 식재돼 있으며, 총 조성 거리가 4만3223km로 이는 전국 도로 연장(10만5947km)의 40.8%에 해당하는 거리다.

수종별로는 벚나무류, 은행나무, 이팝나무, 느티나무, 무궁화 순으로 식재돼 있다.

최근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기후 환경 개선 효과 등으로 도시숲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증대되고 있다. 일상생활에서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가로수는 도심의 경관연출, 생활환경 개선, 미세먼지 차단, 바람길숲 등 중요한 기능을 가진 도시숲의 핵심 요소이다.

이 지침서의 주요 내용은 ▲조성 분야 ▲관리 분야로 나뉜다. 조성 분야에서는 가로수 식재 토양의 특성 및 구조, 조성 방법, 식재 시기, 수종선정, 도로 유형별 식재 방법 등을 제시했다. 관리 분야에서는 주요 수종별 가로수 가지치기, 보호 시설물·토양 관리 방법, 시기별 상황별 관리 유형 등 가로수 관리에 필요한 내용을 담고 있다.

가로수 조성·관리 지침서는 산림청 누리집 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 지방자치단체 17개 시·도에 배부했다.

김주열 과장은 “가로수 조성·관리 지침서가 발간돼 가로수 업무 담당자들의 전문성 및 행정 효율성이 높아져 체계적인 가로수 조성·관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시민들에게 아름다운 가로경관과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해 여유와 활력을 주는 가로수가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