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코리아노사우루스 공룡 화석 메달로 만난다
상태바
조폐공사, 코리아노사우루스 공룡 화석 메달로 만난다
  • Lee Kyung-sik
  • 승인 2020.09.22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서 발견된 ‘코리아노사우루스 보성엔시스’ 공룡 메달, 한정판매
코리아노사우루스 보성엔시스 기념메달
코리아노사우루스 보성엔시스 기념메달

 

백악기 시대 한반도 공룡을 첨단 주화 제조기술로 재현한 ‘한반도 공룡 시리즈’ 기념메달이 나왔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는 9월 21일 대한민국 국가명이 공식적으로 붙은 공룡인 ‘코리아노사우루스 보성엔시스’를 주제로 한 기념메달을 공개하고 국내외 판매를 시작했다.
코리아노사우루스 보성엔시스 기념메달은 한반도에서 최초로 발견된 백악기 공룡을 주제로 한 프리미엄 컬렉션인 ‘한반도 공룡 시리즈’ 기념메달의 첫 번째 작품이다. 이 시리즈는 한반도 공룡의 새로운 인식과 홍보를 목적으로 전남대 한국공룡연구센터와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황금빛 공룡알을 입체형으로 만들어 국내 처음 메달과 결합한 신제품으로, 알을 꺼낼 수 있도록 해 공룡알과 뼈 화석을 발굴하는 듯한 경험을 할 수 있다. 공룡알 안쪽에는 발굴된 공룡뼈 화석을 사실성 높게 디자인했다.
메달 앞면은 ‘코리아노사우루스 보성엔시스’의 복원된 모습을 섬세하고 앤티크하게 표현했으며, 뒷면에는 공룡 실루엣 이미지와 학명 ‘Koreanosaurus boseongensis’, 2020, KOREAN DINOSAUR, KOMSCO 문자를 새겼다.

백악기 시대 한반도 공룡을 주제로 한 프리미엄 컬렉션 ‘한반도 공룡 시리즈’ 1차 ‘코리아노사우루스 보성엔시스 기념메달’
백악기 시대 한반도 공룡을 주제로 한 프리미엄 컬렉션 ‘한반도 공룡 시리즈’ 1차 ‘코리아노사우루스 보성엔시스 기념메달’

 


기념메달은 은과 백동 소재 두 종류이며, 포장 패키지는 한반도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과 공룡 알을 모티브로 디자인했다. 백동 메달은 다양한 공룡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교육용 책자 형태로 만들었으며, 카드형 보증서는 위변조 방지기술을 적용했다.
수량은 ▲은(외부메달 중량 370g 직경 70mm, 내부 공룡알 중량 38g, 30×40mm) 999개 ▲백동(중량 26g, 직경 40mm) 2,000개가 1차로 판매된다. 가격은 개당 은 118만 8,000원, 백동 4만 9,500원(이상 부가세 포함)이다.
9월 21일부터 10월 8일까지 선착순으로 조폐공사 온라인쇼핑몰(www.koreamint.com), 현대H몰, 더현대닷컴, 롯데온, 풍산화동양행 등에서 예약 판매한다.
조폐공사는 한반도에서 발견된 국내 토종 공룡을 엄선, 2차 ‘해남이쿠누스 우항리엔시스’, 3차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 기념메달을 시리즈로 선보일 계획이다. 1차 ‘코리아노사우루스 보성엔시스 기념메달’은 이미 조폐기관 소식지(MDC Communique) 등 조폐산업 분야 해외 유명 저널에 소개돼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