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 첫 번째 기공식
상태바
충주시,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 첫 번째 기공식
  • lee sol
  • 승인 2021.02.16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9월까지 공장 신축 및 80명 고용 계획

충주시가 현대엘리베이터를 비롯한 협력사들의 새로운 보금자리로 재탄생하고 있다. 시는 16일 현대엘리베이터 주요 협력사인 ㈜마운트지앤디(대표 김한수)의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엄정면 신만리 일원 ㈜마운트지앤디 공장부지에서 개최된 이날 기공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이현택 대표, 김영환 신만리 이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10217 마운트지앤디 기공식
210217 마운트지앤디 기공식

기공식은 코로나 예방을 위해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약식으로 진행됐다. ㈜마운트지앤디는 승강기 부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70억 원을 투자해 2021년 9월까지 엄정면 신만리의 4,900평 부지에 1,500평 규모의 공장을 신축하고 연차적으로 총 80명의 직원을 고용할 계획이다.

특히, 이날 기공식은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 중 첫 번째로 충주에서의 새출발을 기념하는 행사가 되어 그 의미를 더했다. 김한수 대표는 “명실상부한 중부내륙권 신산업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충주에 새로운 자리를 마련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오늘 기공식이 충주와 ㈜마운트지앤디의 상생발전으로 이어지는 계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코로나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충주로의 이전을 추진해 준 ㈜마운트지앤디 가족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들이 충주에 빠르고 안정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